•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무비띵언] 영화 '화양연화' 명대사

입력 2019-01-11 00:00   수정 2019-01-11 00:00

 

movie_imageCVAYGQSI
사진=네이버 영화 제공

 

 

이미 흘러가 버린 세월은, 마치 먼지가 가득 쌓인 창문을 사이에 둔 것 처럼 볼래야 볼 수도 없고 잡을 수도 없는 것이다.

 

-'초모완' 역 양조위

 

김시내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