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김선생의 시네레터] 설화적 서사 구조와 압도적 비주얼

- 영화 <아쿠아맨>

입력 2019-01-09 15:17   수정 2019-01-10 13:59
신문게재 2019-01-11 11면

아쿠아맨
온 가족이 영화 <아쿠아맨>을 봤습니다. 분주한 학교생활에서 벗어나 방학을 맞은 아이들과 그들을 돌보는 부모가 함께 즐겁고, 따뜻하고 안전하며, 맛있게 먹고 한나절을 보내기엔 역시 영화관만한 곳이 없습니다. 하여 방학은 영화관이나 배급업자, 제작자들에게도 그냥 보낼 수 없는 특별한 기회입니다. 외화, 국산 영화 할 것 없이 대작들이 개봉합니다.

<아쿠아맨>은 현대, 도시를 배경으로 하는 여타의 맨 시리즈 영화들과 결이 다릅니다. 바닷가 외딴 등대지기와 바다 속 왕국의 공주가 부부가 되고 월등히 비범한 아이를 낳습니다. 이야기가 대단히 설화적입니다. 해모수와 유화가 만나 주몽을 낳는 고구려 건국 신화나 바다 속으로 끌려가 용왕을 만난 수로부인 이야기와도 유사합니다. 사람 사는 실재계와 신화적, 설화적 존재의 상상계가 인연을 맺습니다. 바다로 가서 어려서 여읜 어머니를 재회하고, 그녀의 도움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것은 심청전과 비슷합니다. 적통성을 공격 받는 왕자 이야기라는 점에서 성경 속 모세를 모티프로 한 <이집트왕자>와도 통합니다.

개인의 고난을 이겨낸 과정이 공동체의 위기를 극복하는 힘으로 발휘되는 것이 영웅 서사의 기본 틀입니다. 그런데 영화는 이 과정을 게임 방식으로 풀어갑니다. 단계별로 완수해야 할 목표가 있고, 점점 난이도가 높아지면서 마지막에 전설 속 삼지창을 획득한 후 악마를 물리침으로써 최종적 승리를 얻게 되는 것이 그렇습니다. 어린이와 청소년 관객들이 즐겁게 볼 수 있는 구조입니다. 또한 <아쿠아맨>은 미국 영화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이라 할 가족 서사를 포함합니다. 마지막 장면에서 아서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등대 앞에서 포옹하는 모습은 가족의 재결합 혹은 균열의 봉합을 통한 현실로의 안전한 복귀를 제시합니다. 아울러 아서와 메라의 로맨스까지 넣음으로써 이 영화는 온 가족, 모든 세대를 아우를 수 있게 합니다.

영화 <아쿠아맨>은 이처럼 복잡하고 다양한 서사를 압도적 비주얼로 영화화합니다. 거대한 스크린을 가득 채우는 파도, 치열한 전투 등을 빠른 편집과 장면 전환을 통해 보여줍니다. 또한 바다 속 괴물 등 상상계의 존재들을 컴퓨터 그래픽을 통해 리얼하게 재현합니다. 영화는 텔레비전, 비디오, DVD, 스마트폰 등의 화면 매체에 많은 자리를 내주었지만, 이 작품은 다른 매체들이 흉내 낼 수 없는 거대 서사와 압도적인 장면을 통해 강렬한 영화적 매력을 발휘합니다. 그리하여 관객들은 여전히 재미있는 오래된 이야기와 시각적 쾌감을 함께 누립니다.

- 김대중(영화평론가/영화학박사)

김대중 시네레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