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건강] 고관절 골절, 수술 후 재활치료가 중요

■ 전문의 칼럼
대전대 둔산한방병원 통증척추센터 전주현 교수

입력 2019-01-11 10:04   수정 2019-01-11 10:25

전주현 교수님
대전대 둔산한방병원 통증척추센터 전주현 교수
전 세계적으로 고령화로 인해 다양한 질환이 증가하는 추세인데, 그중에서도 골절은 환자나 가족들에게 큰 문제를 야기한다. 특히 겨울은 노인들이나 몸이 경직되는 환자들에게 매우 힘든 계절이다.

왜냐하면 날씨가 추워지면서 바깥활동과 실내에서의 활동량이 줄어들게 되고 근력이 떨어지며 몸이 경직되어 유연성이 떨어지게 되기 때문이다. 겨울에는 낙상으로 인한 골절이 더 자주 발생하는데 특히 고관절 골절은 골다공증이 많은 70세 이상의 고령층에서 흔히 발생하며 골절 후유증도 큰 것으로 알려졌다.

고관절 골절은 빙판에서 넘어지는 등 바깥활동 중에 발생하기도 하지만 집 안에서도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다. 집 안에서는 문턱이나 욕실, 계단에서 옆으로 넘어지면서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자리에서 앉거나 누워 있다가 일어나면서 옆으로 넘어지는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다. 고관절이 골절되면 허리, 골반, 사타구니 및 허벅지 주변으로 통증이 있어 걷기가 어려워진다. 넘어진 후 통증으로 인해 혼자서 걷기가 어려우면 무리해서 움직이지 말고 의료기관에서 검사를 받아 골절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고관절 골절은 석고 고정이 어렵고 체중 부하가 많은 관절이기 때문에 대부분 수술이 필요하며, 이때 수술 후 재활치료 단계에서 한방치료를 시행하면 회복에 많은 도움이 된다.

고관절 수술 후 초기에 시행되는 한방치료는 주로 입원치료로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 입원 후부터 1~2주까지는 주변 신체부분이 회복되기 전까지 주로 침상에서 가벼운 침치료, 전기침치료 및 한약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침치료는 골절 주변 부분 근육 및 인대의 회복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으며 신체 통증을 빠르게 경감시켜주는 효과가 있다. 전기침 치료는 침치료를 시행할 때 적당한 강도의 전기 자극을 함께 하는 치료법으로 통증을 빠르게 경감시켜주고 침치료의 효과를 상승시켜준다. 한약치료는 수술 후 어혈을 제거해주고 혈액순환을 활성화하며 수술 후 위장장애, 섭식불량 등을 해결하여 체력을 회복시키는 효과가 있다.

입원치료를 받은 지 약 1~2주가 경과하여 환자가 서있거나 가볍게 걸을 수 있게 되면 기존의 침치료, 전기침치료, 한약치료를 병행하며 뜸치료, 운동치료를 점진적으로 늘려나가게 된다. 이때의 치료는 고관절과 관련된 신체 부위 이상여부도 함께 치료하여 고관절 기능을 빠르게 회복시키고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하는데 목적이 있다.

또한 이 단계에서는 녹용, 녹각, 우슬, 오가피, 두충 등의 한약재를 위주로 구성된 한약을 처방하게 되며, 이러한 한약은 근육 인대를 강건하게 하고 혈액순환을 도와주며 기혈을 보강하는 효과가 뛰어나 오래 복용할수록 건강에 도움이 된다.

뜸치료는 전통적인 한방 온열치료로서 주로 고관절 주변과 허리, 다리에 침치료와 함께 시행되어 보행기능을 더욱 빠르게 회복시켜 준다. 운동치료는 굳어진 관절기능의 회복 및 일상생활에서의 동작이 가능하게 훈련시키고 하체 및 척추 주변 근육을 강화시키므로 이러한 재활치료가 침치료, 한약치료와 병행되면 고관절 회복이 수월하도록 도움을 준다.

골절을 예방하기 위해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필요하다. 고관절 골절 예방 및 수술 후 생활 관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낙상 예방'이다. 고령층의 경우 낙상으로 인한 골절로 치료과정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발생하는 만큼 낙상을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겨울철 손이 시린 경우에는 장갑을 이용하여 빙판길 위에서는 손을 주머니에서 빼고 걷도록 하며 신발은 굽이 낮고 바닥이 미끄럽지 않으며 발 크기에 맞는 신발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집 안에서는 조명을 환하게 하고 화장실, 베란다 바닥의 물기를 제거하며 화장실에 미끄럼 방지매트를 설치하는 것이 좋다. 또한 규칙적인 운동이 중요하다. 운동은 하루에 20~30분 정도의 평지 및 약간의 계단 걷기 등을 개인에 맞게 쉬운 강도로 시작하여 매일 꾸준히 하는 것을 추천한다. 적당한 강도의 운동은 심폐기능을 좋게 해주어 노화를 늦춰주고 당뇨 및 고지혈증 등 고령층 기저질환 관리에도 도움이 되며 근력 유지 및 골다공증 예방 효과가 있으니 꾸준히 운동하는 것이 필요하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