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보령시, 2019 농촌지도 시범사업 본격 추진

입력 2019-01-13 01:11   수정 2019-01-13 01:11



보령시(시장 김동일)는 농업 기술혁신으로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2019 농촌지도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오는 31일까지 대상자를 신청 · 접수한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시범사업은 인력육성 3개 사업 3억2950만 원, 생활지원 9개 사업 3억8200만 원, 귀농지원 5개 사업 1억8220만 원, 작물환경 6개 사업 6억4830만 원, 원예특작 28개 22억7100만 원, 연구개발 7개 사업 9억3830만 원, 동물자원분야 2개 사업 3억8000만 원 등 모두 60개 사업 51억3100만 원이다.

특히, 스마트팜 선도농업인 교육 실습농장 운영, 농촌체험농장 교육시설 개선, 귀농창업농 육성, 병해충 정밀공동방제지원, 외부환경 데이터기반 스마트 양액공급시범, 양송이재배사 생산기반 개선지원 사업을 올해 첫 시행한다.

신청 대상은 공고일인 3일 현재 보령시에 거주하거나 사업장이 소재해 있어야 하고, 1인 1사업을 신청할 수 있으며, 일정규모 이상 농외소득(3700만원)이 있는 타 업종 종사자와 농업경영체 미등록 농업법인 및 농업인은 신청할 수 없다.

신청시 구비서류는 사업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농업경영체 등록증, 예탁금 잔액증명서(자부담 사업의 경우), 교육수료증 및 친환경인증서 등이며, 시는 현지심사와 산학협동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본격적인 영농이 시작되는 3월 이전까지 최종 사업대상자를 확정할 계획이다.

이왕희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쌀 수급 안정, 안전 먹거리, 기후 변화 등 현안 해결은 물론, 첨단기술 융복합을 통한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스마트농업 등 기술혁신 가속화로 농업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보령=김재수 기자 kjs0328@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