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시중은행 기본급의 300% '성과급 잔치'에 서민들 눈총

국민·신한은행 2년 연속 300% 지금
"저축이자는 쥐꼬리, 이자장사" 비난

입력 2019-01-13 10:45   수정 2019-01-13 12:00

주요 시중은행이 2년 연속 기본급의 200~300%에 달하는 '성과급 잔치'를 벌이고 있다.

금리상승으로 예대금리차가 커지면서 상대적으로 은행 이익이 늘어나면서 행원 1인당 1000만원이 넘는 보너스를 받아간 셈이다.

우선 '성과급 논란'을 촉발한 KB국민은행 노사는 2018년 임금단체협상 과정에서 성과급 300% 지급에 결론이 거의 도달한 상태다.

사측이 통상임금의 150%에 해당하는 현금과 100%에 해당하는 우리사주 무상지급, 50%에 해당하는 미지급 시간외수당을 받는 방식으로 300%를 채우는 것을 제안했고, 노조가 이를 받아들였다.

국민은행은 2017년 임단협에서 통상임금의 200%를 특별보로금으로 지급했고, 올 1월 100%를 따로 지급한 바 있어 올해 지급하면 2년 연속 300%다.

693187138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신한은행도 임단협 결과에 따라 300%를 지급한다.

기본급의 200%에 해당하는 경영성과급을 현금으로 지급했고, 올 3월 중 100% 수준인 우리사주를 배분키로 했다. 우리사주 의무보유 기간은 4년이다.

지난 2017년 임단협에서도 300%를 결정했던 것에 이어 신한은행도 2년 연속 300%를 이어간다.

NH농협은행은 올해 초 200%를 받았다.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은 2018 회계연도 당기순이익 확정에 따라 성과급 규모가 정해질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2017년 임단협으로 그해 말 기본급의 100%, 지난해 4월 148%를 받아 총 248%를 받았다. 우리은행은 민영화 특별격려금 명목으로 2016년 기본급의 200%, 2017년에도 보로금 200%를 받은 바 있다.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1~3분기 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의 이자이익은 17조원에 육박한다. 시중은행이 이처럼 성과급 잔치를 벌일 수 있는 발판은 막대한 이자이익 덕분이다.

은행권 '성과급 잔치'를 바라보는 서민들 시선은 곱지않다.

대전시민 김 모 씨(45)는 "은행장 연봉이 수십억이라는데 어이가 없다. 고객들 돈 빌려주고 이자 장사하면서 막상 저축이자는 쥐꼬리만큼 주고, 결국 은행만 배불리는 꼴"이라고 말했다.
원영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