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사설]세종시 이주민들, 왜 행복도시를 떠나려 할까

입력 2019-01-13 13:41   수정 2019-01-13 13:41
신문게재 2019-01-13 23면

수도권에서 행복도시 세종시로 이주한 주민들의 '계속 정주' 의사가 관심사다. 대전세종연구원의 설문조사에서 만족도와 10년 뒤 정주 의사가 약해 보인다. 서울과 과천의 공무원을 중심으로 대거 이전했지만 주관적인 의식은 정착하지 못하는 경향성을 띤다. 이번 의식 조사에서 짧은 기간에 인구 30만의 중견도시로 성장한 세종시의 가능성과 한계를 동시에 발견하게 된다.

'탈(脫)세종 의향'에는 물론 상대성이 있다. 정부세종청사 입주 이전의 공무원 중 홀로 이주하겠다는 응답이 40%였던 조사를 끄집어내면 반드시 낮지도 않다. 거주 만족도 3.59점을 100점 만점으로 환산할 때 부정적으로 단정할 일만은 아니다. 다른 조사에서 대전시에서 이주하고 싶다는 시민 10명 중 6명은 세종시를 원한다. 공공기관 종사자가 아닌 자발적 이주자는 스펙트럼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뒤집어보면 그렇게 놀랄 현상이 아님을 알게 된다. 가령 서울 거주 직장인 절반 이상(55.8%)도 서울을 떠나고 싶다고 응답한다. 남양주, 인천, 수원, 김포, 고양 이주를 원하는 가운데 드물게는 세종시를 원하기도 한다. 세종시 신도심 평균 나이는 32.5세로 서울 신촌보다 5세 낮지만 도시 활력은 부족한 게 사실이다. 수도권이 근거지인 경우는 소속감과 자부심이 다소라도 미약할 수밖에 없다.

여기에는 급속한 인구 유입 과정에서 겪는 '성장통'의 요소도 있다. 항목별 만족도 평가 대상을 압축하면 세종시가 경제적 자족도시가 아니라는 뜻인데 이건 시간의 문제다. 10명 중 6명 이상이 10년 후 세종시에서 정주하기를 희망하는 데서 오히려 희망을 읽어야 한다. 원주민과 이주민이라는 이질적 커뮤니티의 벽을 허물면서 살고 싶고 찾고 싶은 세종시를 만들자는 답까지 제시하고 있다. 정주 여건이 확보될수록 정주 의식이나 거주 만족도가 높아질 것이기 때문이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