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신천식의 이슈토론] "대전 방문의 해, 지역 만의 킬러 콘텐츠 만들어야"

입력 2019-01-15 15:43   수정 2019-01-16 08:34

노잼
15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는 장한상 경남 관광 마이스포럼사무총장<사진 맨 왼쪽>, 최인경 전라북도 관광 전문위원<사진 맨 오른쪽>을 초청해 '대전 방문의 해, 관광산업 육성의 시작'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올해 '대전 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시도가 가시화되고 있다. 대전시는 '방문의 해' 사업을 올해에 그치지 않고 3개년 계획으로 확대해 올해를 그 원년으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는 15일 오전 장한상 경남 관광 마이스포럼사무총장, 최인경 전라북도 관광 전문위원을 초청해 '대전 방문의 해, 관광산업 육성의 시작'이라는 주제로 타 지역의 관광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참석자들은 대전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로 '과학도시'를 이야기하며 과학과 접목시킨 콘텐츠를 개발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먼저 최 위원은 "대전은 엑스포 등 과학의 이미지가 강하다. 또 이응노 박물관, 아트페스티벌 등 예술도 활성화 되며 고품격의 첨단을 달리고 있다"며 "과학관광과 아트 투어리즘을 접목한 프로그램을 개발한다면 다른 지자체와는 다른 대전 방문의 해를 치를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장 총장은 대전의 카이스트를 예로 들었다. "카이스트에서 교수님이 들려주는 과학 이야기, 재학생 멘토링 프로그램 등을 시행한다면 전국에서 신청자가 모일 것"이라며 "지역과 연계성을 가지고 매칭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성공적인 방문의 해를 치르기 위해서는 지속적으로 일을 추진할 수 있는 전담 인력 마련이 우선 순위로 제기됐다.

장 총장은 "사람 속에서 만들어지는 산업이 관광산업"이라며 "담당자가 자주 바뀌면 업계에서도 포기해 버린다. 공무원, 전문가 등 업무를 지속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인력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 역시 "부서간의 협업이 반드시 필요하다. 특히 전문가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함께 추진한다면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최 위원은 2004년 강원도 방문의 해를 들며 "대전만의 킬러 콘텐츠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시 강원도는 가을동화, 겨울연가 등 드라마의 인기에 힘입어 외국인 관광객이 급증했다.

이처럼 대전도 이름 뿐인 방문의 해가 아닌 '왜 실시를 해야 하는지, 킬러 콘텐츠가 무엇인지'를 핵심을 가지고 집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대전에는 국립현충원, 계룡대, 국립연구소 등 다양한 국가기관이 존재한다.

장 총장은 "대전만의 자원들을 활용해 사람이 많이 모일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며 "대전에 왜 꼭 와야 하는지 필요성을 충족시킬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혜영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