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영화] 일상의 소소함, 현실공감 연애성장담까지

대전아트시네마 이달 상영작 공개

입력 2019-01-16 21:32   수정 2019-01-17 14:01
신문게재 2019-01-18 11면

세계 각국의 영화와 다큐멘터리를 상영하는 대전아트시네마가 17일부터 30일까지의 상영 일정표를 공개했다.

잔잔한 일상을 보여줄 영화부터 위트와 재치가 넘치는 단편까지, 어디서나 볼 수 없는 영화의 묘미를 느낄 수 있는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일일시호일
사진=네이버 영화 스틸컷
▲일일시호일(감독 오모리 타츠시)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전 회차 매진을 기록했다. 영화는 스무살 노리코가 사촌 미치코를 따라 이웃의 다케타 선생에게 다도를 배우며 일상의 소중함을 깨닫게 되는 영화다. 꿈이 없는 청춘을 다그치지 않고 소소해 보이지만 하루하루 쌓아간 일상이 결국 자신의 이야기가 된다는 것을 영화는 전하고 있다. 일일시호일은 영화 어느 가족으로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키키 키린의 마지막 주연작이기도 하다.

우행록
사진=네이버 영화 스틸컷
▲우행록:어리석은 자의 기록(감독 이시카와 케이)은 일본 열도를 뒤흔든 살인 사건 1년 후 미궁에 빠진 진실을 찾으려는 기자 다나카를 중심으로 과거의 조각을 찾는 이야기다. 압도적인 반전으로 주목받은 소설 우행록을 영화화했다. 베니스국제영화제는 물론 9개 해외 유수 영화제에 공식 초청 및 노미네이트 되면서 작품성과 대중성을 인정 받은 영화다.

메이트
사진=네이버 영화 스틸컷
▲메이트(정대건)는 2017년 개봉작으로 상처받기 싫은 남자 준호와 가진 건 마음 뿐인 여자 은지의 현실공감 연애성장담이다. 바르샤바국제영화제에서 정대건 감독의 차기작을 바르샤바에서 다시 만나기를 고대한다는 심사평을 받은 장편 데뷔작이기도 하다. 다채로운 감정과 현실을 흥미롭게 녹여내는 달콤씁쓸한 스토리를 느낄 수 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