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로또 판매액 4조 육박 신기록 갱신... 작년 최고 당첨금은?

국민 1명당 7만 6800원꼴... 최고 당첨금은 1인당 59억 3천만원
올해부턴 인터넷으로도 구매 가능

입력 2019-01-22 10:18   수정 2019-01-22 10:43

2018년 로또복권 판매액이 연간 4조원에 육박하며 신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1명당 7만 6800원을 로또복권 구입에 쓴 셈이다.

93462979
Lottery balls. 게티이미지뱅크
22일 기획재정부와 복권 수탁 사업자인 동행복권에 따르면, 2018년 1월 1일∼12월 31일까지 로또복권 판매액은 3조 9658억원(잠정치)으로 집계됐다.

종전 최고 기록은 한 게임에 2000원 이던 2003년의 3조 8242억원이었다.

하루 평균 로또 판매액은 108억 7000만원대였다.

작년 1년간(788∼839회) 1등에 당첨된 이는 모두 484명이다. 1인당 평균 당첨금액은 19억 6100만원이었다.

9월 1일 추첨한 822회에서는 1등이 3명 나왔다. 1인당 59억 3000만원으로 가장 많은 당첨금을 기록했다. 1등 당첨금이 가장 적었던 건 4월 14일 802회로, 16명이 1등에 당첨돼 10억 8300만원씩 나눠 가졌다.



작년 1등부터 5등까지 당첨자 수를 모두 합하면 9447만 308명으로 조사됐다.

93462964
3d rendering of lottery machine with balls. 게티이미지뱅크
2002년 하반기부터 판매하기 시작한 로또는 2003년 4월 12일 당첨금 이월로 1등 당첨자 한 명이 사상 최대인 407억 2000만원을 받아갔다.

하지만 사행성 논란이 커지자, 로또 당첨금 이월 횟수를 줄이고 2004년 8월에는 한 게임당 가격을 2000원에서 1000원으로 내렸다. 로또 판매액이 꾸준히 감소하며 2007년 2조 2677억원까지 떨어진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올해부터는 로또복권을 인터넷으로도 살 수 있다. 다만, 판매 한도를 전년 판매량 대비 5%로 제한하면서 올해엔 1983억원 수준으로 결정됐다.

윤희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