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한국 친환경 축산, 홍성군 정책이 주도한다

스마트팜 바탕으로 '친환경 축산' 롤모델 구축
'친환경 축산 육성 조례' 제정, ICT 융복합 확산 사업 등
지속가능한 축산기반 강화에 올 202억 투입
어미 돼지가 센서 건드리면 사료 자동 공급 시스템도

입력 2019-01-29 09:30   수정 2019-01-29 09:30

ㅇ
홍성군 ICT 융복합 친환경 축사의 포유모돈자동급이기. 어미 돼지가 센서를 건드리면 제어 컴퓨터에 신호가 전송돼 일정량의 사료가 공급된다. 홍성군 제공
홍성군이 올해 20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친환경 축산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군은 구제역 등 가축 전염병의 지속 발생에 따른 동물복지 패러다임의 변화와 축산악취에 대응한 새로운 축산정책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29일 군에 따르면 돼지 58만여 두와 한우 5만여 두를 사육하고 있는 홍성은 전국 제일의 축산군으로, 홍성군의 친환경 정책 행보가 전국적인 친환경 축산정책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군은 올해 친환경 농산의 자발적인 동기 부여 및 맞춤형 인프라 구축을 위해 '친환경 축산 육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군은 친환경 축산을 실천하는 축산농가 지원 등 필요한 사항을 법제화하고 친환경 축산물과 축사시설 기준 등 지속 가능 축산업을 영위하기 위한 제반사항을 정립한다.

군은 전·답과 연계한 가축분뇨의 친환경 자원화를 위해 사업비 120억 원을 투입한다. 가축분뇨 공동자원화 시설 사업비 100억 원 등 모두 10개 사업으로 축산농가, 영농법인, 액비 살포 전문유통 주체에 가축분뇨를 유기질 퇴·액비로 자원화해 친환경적으로 처리 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본격 구축할 예정이다.

축산업에 지능형 축산관리시스템, 즉 ICT(정보통신기술)를 접목하는 융복합 확산사업도 3억 원을 들여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환경모니터링시스템을 통해 온·습도, 환기, 악취 등을 원격, 자동으로 관리할 수 있고 CCTV 등을 통해 개체의 움직임을 관찰해 이상 징후를 신속하게 파악할 수도 있다. 어미 돼지가 센서를 건드리면 제어 컴퓨터에 신호가 전송돼 일정량의 사료가 공급되는 포유모돈자동급이기도 농가에서 활용 중이다.

군은 성장정보와 개체별 건강상태, 축사 환경정보 등 빅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농장경영 시 피드백이 가능해 축산업의 경쟁력을 높여 1차 산업인 축산업에 기계화·전산화를 넘어 통신기술을 접목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흐름이 결합되면서 부가가치를 만들어 내는 생명산업으로 발돋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제열 축산정책팀 주무관은 "축산농가에서 ICT를 접목한 친환경 축산으로 가기 위해서는 지자체의 지원책도 필요하지만 농가의 노력이 수반돼야 하며, 농가의 노력을 끌어내고 효율성을 제고시키기 위해서 군에서도 친환경 조례를 제정하고 가이드라인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인환 축산과장은 "주민과 축산농가의 상생을 위한 유일한 대안은 친환경 축산 정책"이라며 "앞으로 주민이 직접체감 할 수 있는 친환경 축산 시책 도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성=유희성 기자 jdyhs@
ㄴ
홍성군 ICT 융복합 친환경 축사의 포유모돈자동급이기 제어컴퓨터 급이 프로그램 화면. 홍성군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