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신천식의이슈토론] "올 대전 방문 원년의 해… 시민 참여 이끌어야"(영상포함)

입력 2019-01-29 15:36   수정 2019-01-31 13:22

노잼끝판왕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29일 오전 '대전 관광 성공조건을 묻습니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사진 좌측부터>김용두 대전시 관광마케팅과장, 신천식 박사, 김정수 건양대 교수

올해는 '대전 방문의 해'의 원년으로 관광산업의 역사적 전환이 되는 해다.

당초 올 1년만 시행하기로 했던 추진기간은 3년으로 확대됐다.

일년이라는 시간과 일회성 이벤트로는 대전 관광의 획기적 변화를 꾀할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 같은 변화 속에 29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는 김정수 건양대 교수, 김용두 대전시 관광마케팅과 과장을 초청해 '대전 관광의 해 성공조건을 묻습니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우선 대전 방문의 해가 3년으로 확대된 이유에 대해 실무를 담당하고 있는 김 과장은 "단년도의 행사로서는 추진 과정에서 한계를 느낀 부분이 많았다"며 "대전 여행의 새로운 틀을 마련하고 국내 여행객을 지속적으로 유입하기 위해서는 최소 3년의 집중적인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실제 정부의 경우도 '관광의 해'를 운영할 때 평창올림픽 등 메가 이벤트와 연계해 3년 정도를 기간으로 잡는다. 대전의 관광 인프라가 미흡한 만큼 1년의 시간은 다소 부족하게 느껴졌던 것도 사실이다.

대전은 흔히 말하는 수려한 자연경관이나 역사적 스토리 등이 부족하다. 그래서 흔히 '대전은 볼 게 없다'는 얘기가 나온다.

이 같은 인식에 대해 김 교수는 "오히려 도시중심형 관광지일 수밖에 없는 만큼 랜드마크로서의 기능을 더 강조해야 한다"며 "이번 대전시의 계획에 엑스포나 과학공원, 아주 오래된 역사는 아니지만 근현대사 등을 설정한 부분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 과장은 대구의 '김광석 길'을 예로 들며 "도심 관광으로 유심히 봐야 할 사례다. 우리도 그런 문화를 선정하고 안착할 수 있도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의 대표예술인으로 내세운 '이응노 마케팅'에 관해서는 의견이 엇갈리기도 했다. 이응노미술관이 있기는 하지만 대전을 대표한다고 말하기 위해서는 시민적 합의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김 과장은 "이응노가 유일한 것이 아닌 여러 문화인 중 한명으로 예를 든 것이다. 이 분 외에도 지역에 연고가 있거나 하는 분들은 추가로 선정해 마케팅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전 관광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시민 참여가 필수적이라는 데는 모두가 의견을 같이 했다.

김 과장은 "각계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범시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라며 "기획위원회, 시민서포트단, 온라인 홍보단 3개 파트로 나눠 시민 의견을 지속 수렴하고 수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혜영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