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설 연휴 이 영화] 배꼽잡는 코미디? 감성의 끝판왕 다큐까지

입력 2019-01-30 20:32   수정 2019-01-31 14:48
신문게재 2019-02-01 11면

설 연휴가 시작된다. 가족들과 밀린 이야기를 나누고, 떡국과 만두 등 설 음식을 나눠 먹으며 새해를 맞이하는 즐거운 시간이다.

하지만 명절에는 맛있는 음식만큼이나 ‘영화’가 빠질 수 없다. 영화관에서는 개봉 신작을 집에서는 밀린 명화를 몰아볼 수 있는 기회다. 설 연휴 꼭 봐야 할 영화 6편을 엄선했다.
극한직업1
영화 극한직업. 사진=네이버 영화 스틸컷
가버나움
영화 거버나움. 사진=네이버 영화 스틸컷
드래곤 길들이기
애니메이션 드래곤 길들이기3. 사진=네이버 영화 스틸컷
*코미디, 리얼, 애니메이션 다 있소

▲극한직업(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이 범죄조직을 소탕하기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시작된다. 수사는 뒷전, 치킨장사에 정신이 팔린 위기의 마약반에게 기회는 올까?

극한직업은 영화 ‘스물’을 연출한 이병헌 감독의 신작이다. 웃음과 액션, 서민들의 애환까지 모두 담은 버라이어티한 수사극이다. 개봉 일주일 만에 300만을 돌파하며 설 연휴 스크린까지 장악할 기세다.

▲가버나움(자인 알 라피아)은 먹먹한 현실의 아픔을 그린다. 나를 태어나게 한 부모를 고소하고 싶다는 12살 소년 자인의 이야기다. 가버나움 속 인물들은 전문 연기자가 아니다. 해당 역할과 비슷한 환경, 경험을 가진 인물들이 캐스팅돼 화제를 모았다. 자인은 시리아 난민 소년으로 부모를 고소하면서 세상의 관심과 응원을 받게 되면서 이야기가 이어진다. 설 연휴 세상의 보는 눈, 큰 울림이 필요하다면, 가버나움을 추천한다.

▲드래곤 길들이기3(제이 바루첼, 아메리카 페레라)가 돌아왔다. 드래곤 길들이기3는 영원한 우정, 그리고 10년의 어드벤처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하게 된다. 영원한 친구 히컵과 투슬리스의 활약으로 드래곤과 사람이 공존하며 살아가는 버크섬. 평화도 잠시, 역대 최악의 드래곤 헌터 그리멜의 등장으로 버크섬은 위협받기 시작한다. 지금까지 드러나지 않았던 히든월이 등장하고, 드래곤 길들이기의 시그니처 액션인 고공과 활공, 대규모 전투씬까지 압도적인 어드벤처의 맛을 보여준다.

쉰들러리스트
영화 쉰들러 리스트. 사진=네이버 영화 스틸컷
아이캔스피크
영화 아이캔스피크. 사진=네이버 영화 스틸컷
리틀포레스트
영화 리틀 포레스트. 사진=네이버 영화 스틸컷
*홈극장, 여기가 바로 명화 천국이네



▲쉰들러 리스트(리암 니슨, 벤 킹슬리)는 1939년 독일에 점령당한 폴란드의 한 도시가 배경이다. 수 백 병의 유태인을 고용한 독일 사업가 오스카 쉰들러는 유태인 회사계와 가까워진다. 나치에 의해 참혹하게 학살되는 유태인의 실상을 마주하고 서서히 양심의 가책을 느낀다. 그리고 강제 노동 수용소에서 유태인들 구하기로 결심한다. 1994년 개봉작인 쉰들러리스트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연출로 나치시대의 참담한 시대를 보여준다. 2월2일 EBS 밤 10시55분 방송된다.

▲아이캔스피크(나문희, 이제훈)는 8000건의 민원을 넣는 도깨비 할머니 옥분과 원칙주의자 9급 공무원 민재의 영어수업으로 친구에서 가족이 되어가는 여정을 그린다. 옥분이 영어 공부에 매달리는 이유가 궁금했던 민재는 꼭 영어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 영화는 기획부터 제작까지 4년이 소요됐고, 최근 별세한 김복동 할머니가 실제 주인공이다. 초반에는 유쾌한 웃음을 유발하지만, 옥분의 숨겨진 비밀이 밝혀지면서 위안부 문제를 재조명해 간다. 영화는 4일 SBS 오후 5시 50분부터 방영된다.

▲리틀 포레스트(김태리, 류준열, 문소리)는 지친 청춘들에게 잠시 쉬어갈 수 있는 편안한 시간을 선물한다. 고향으로 돌아온 재하는 친구 은숙과 만나 직접 키운 농작물로 식사를 만들어 먹는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을 그리고 봄이 흐르는 과정에서 연애와 취업으로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청춘들에게 어떻게 살아도 괜찮다며 위로를 건넨다. 충무로에서 주목하는 김태리와 류준열 그리고 명품 배우 문소리,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을 연출한 임순례 감독의 호흡이 엿보인다. 또 계절을 가득 담아낸 영상미 또한 힐링 그 자체다. 6일 SBS 낮 12시 5분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