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홍성 상하리 마애보살입상, 충남도 유형문화재 지정

내포 불교의 성지로서 '용봉산' 지역 새롭게 주목

입력 2019-01-31 10:41   수정 2019-01-31 10:41

31일(상하리 마애보살입상)
홍성군 상하리 마애보살입상. 홍성군 제공
홍성군 홍북읍 상하리 산1-1에 위치한 '홍성 상하리 마애보살입상'이 충남도 유형문화재 제250호로 지정고시됐다.

31일 홍성군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열린 제200차 도 문화재위원회는 홍성 상하리 마애보살입상이 옆으로 길게 늘어진 눈의 모습이나 넓직한 얼굴 등의 표현, 낮은 부조로 양각하고 하체로 갈수록 선각에 가깝게 간략하게 표현한 방식 등이 충남지역의 지방화된 고려 석불의 특징 및 홍성 용봉산 지역 불상 조성의 양상을 잘 보여주고 있다는 면에서 학술적, 문화재적 가치가 높다고 평가했다.

홍성 상하리 마애보살입상은 고려 전기에 조성된 불상으로'상하리사지(빈절골사지)'로 알려진 사역의 입구에 해당하는 곳에 있는 암반면에 광배를 포함한 전체 높이 400㎝, 최대 너비 135㎝ 남서향으로 새겨져 있는데, 사지 일원에는 통일신라에서 조선후기의 유물이 산포돼있다.

상하리사지는 지난 6월 시굴조사를 통해 대형석축을 기반으로 하는 건물지, 탑지 등과 함께 인화문토기, 청자정병편, 치미편, 납석제호 등 통일신라시대~조선시대에 해당하는 다양한 유구와 유물들이 확인됐다.

이와 함께 통일신라 후기~고려 전기의 불교유적과 유물이 용봉산에 집중돼 있다는 사실을 통해 용봉산이 이 시기 내포지역 내에서 불교 성지로서 기능했다는 증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용민 군 문화관광과 문화재관리팀 주무관은 "올해 상하리사지에 대한 정밀발굴조사가 시행될 예정으로, 군에서도 가능한 많은 지원을 통해 상하리사지의 역사성을 밝히는데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성=유희성 기자 jdyhs@
31일(상하리사지 전경)
상하리사지 전경. 홍성군 제공
31일(상하리사지 출토유물)
상하리사지 출토유물. 홍성군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