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인포그래픽] 2019년 설 연휴, 안방극장을 찾을 영화는?

입력 2019-01-31 15:05   수정 2019-01-31 15:39

인포-설특선영화


2019 설 명절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구정 연휴에 지상파와 종편 채널을 통해 안방극장에 찾아올 영화가 주목된다. 연휴 첫날인 2월 1일 금요일 밤 11시 15분 KBS2에서는 <내부자들:디 오리지널>을 방영한다. "모히또 가서 몰디브나 한 잔 해!" 화재의 유행어를 낳은 영화. 또한 개봉 26일 만에 600만 명이 넘는 누적관객수를 동원하며 한국영화의 힘을 다시 한번 보여준 영화로 기록된다.

2월 2일 토요일 밤 10시 55분 EBS에서는 <쉰들러 리스트>를 방영한다. 소설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뛰어난 연출력으로 전 세계 사람들에게 극찬을 받은 영화다. 2월 3일 일요일 밤 11시 20분에는 <군함도>가 MBC에서 방영한다. 일제강점기 바다 밑 석탄을 캐기 위해 군함도에 징용된 조선인들을 배경으로 이야기기가 전개된다. 류승완 감독을 필두로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등 쟁쟁한 배우들이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설 당일인 2월 4일 화요일 오후 5시 50분에는 <아이캔스피크>가 SBS에서 방영된다. 지난 28일 93세 일기로 유명을 달리한 고 김복동 할머니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영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 할머니의 실화를 바탕으로 배우 나문희가 분해 열연을 펼쳤다. 극 중 옥분(나문희 분)이 듣고 싶었던 마지막 말 한마디는 "아이 엠 쏘리". 아직도 해결되지 못한 아픈 역사를 다루며 국민들에게 역사의식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든 역작이다.

2월 5일 수요일에는 저녁 8시 45분에 <신과 함께>가 SBS에서 방영된다. 주호민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누적관객수 1000만을 훌쩍 넘기며 '천만 배우 하정우'를 탄생시킨 영화이기도 하다.

연휴 마지막 날인 2월 6일 낮 12시 EBS에서 <겨울왕국>이 방영된다. '렛~잇~고~' 가 온 세상을 뒤덮으며 어린이들은 물론이고 성인들까지 OST 열풍을 불러일으켰으며, 각종 캐릭터 용품까지 등장하며 유명세를 탔다.

이번 설 연휴, 극장에서 미처 보지 못한 영화를 안방에서 즐기며 가족들과 함께 풍성하고 따뜻한 명절이 되길 기대해본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