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명절 이 영화]쉰들러 리스트와 남자의 눈빛

입력 2019-02-03 08:41   수정 2019-02-03 08:42

172C474B505F7F8F2E
영화 수입사 제공
2월 2일 밤 EBS에서 영화 '쉰들러 리스트'를 보았다. 오래 전 비디오를 통해 본 이 영화는 꽤 강열한 인상으로 남아 있다. 흑백의 색조에 시종 음울한 멜로디 '글루미 선데이'가 흐르고 단말마적으로 생명을 다하기 직전의 불안과 히스테리에 사로잡힌 나치 제국의 분위기가 잘 녹아 있는 영화.

이 영화의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는 영화 촬영 내내 말이 없었다고 한다. 그 자신 유태인인 스필버그는 바로 자신의 민족의 비극을 마주하기에 고통스러웠을 터.



내 기억에 선명히 자리잡은 건 주인공 리암 니슨. 독일인 사업가이자 냉혹한 기회주의자 오스카 쉰들러는 처음엔 유태인에 대해 아무런 생각도 없었던 인물이다. 오로지 어떻게 하면 돈을 벌까에만 관심이 있었다. 그는 유태인이 경영하는 그릇가게를 인수해 인건비 없이 유태인 수백명을 고용해 경영한다. 그러나 우연히 유태인 회계사와 가까워지면서 나치에 참혹하게 학살당하는 유태인의 실상에 눈을 뜨게 된다. 결국 포로수용소에서 유태인을 구하게 되는 쉰들러 리스트를 작성해 유태인 탈출 작전을 벌인다.

리암 니슨은 이 영화를 통해 처음 본 배우다. 굉장히 큰 키로 흑백 화면에 아주 어울리는 모습이다. 영화 초반 술집 장면에서 리암 니슨은 강열한 인상을 남긴다. 말쑥하게 차려입은 장신의 리암 니슨은 술집 홀에 나타나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말없이 앉아 좌중을 훑어보는 눈빛이 매의 눈을 닮았다. 재즈의 선율이 흐르고 술취한 나치 장교들과 짙은 화장의 여인들의 흐트러진 모습. 시종일관 여유있게 느긋한 모습으로 담배를 피우는 오스카 쉰들러.

옆모습이 근사한 리암 니슨은 마치 그리스 조각작품 같다. 높게 솟은 눈썹 뼈와 아래로 자연스럽게 흐르는 코의 선이 고전적이다. 양 쪽에 자그마하게 들어간 두 눈의 눈빛이 매혹적이다. 담배 연기에 살짝 가려진 틈으로 빛나는 눈은 무얼 생각할까. 조금은 우울한 듯, 냉혹한 차가움이 서려있는 저 눈 너머로 쉰들러는 무슨 계획을 꾸미고 있는 걸까. 퇴폐적이면서 불안한 선율의 '글루미 선데이'에 어울리는 흑백의 영상 속에 리암 니슨의 멋진 폼이 잊혀지지 않는 영화다. 쉰들러 리스트는 어느새 고전의 반열에 올라 섰다. 잊을 수 없는 영화, 다시 보고 싶은 리암 니슨의 눈빛.


우난순 기자 rain4181@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