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부여시니어클럽 불법행위 신고에 보복성 집단해고?

공공운수노조, 해고노동자들 도청서 기자회견
위탁업체 A이사장 불법행위 강행 불구 재선정
청와대에 민원 넣자 君 뒤늦게 수탁자 선정 취소

입력 2019-02-11 16:08   수정 2019-02-11 16:34

KakaoTalk_20190211_160850395
최종우 시니어클럽 부여지회장이 11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여 시니어클럽 위탁업체인 광명복지원으로부터 직원들이 억울하게 전원해고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내포=김흥수 기자
부여군의 노인 일자리 전담기관인 부여시니어클럽의 직원들이 위탁업체 이사장의 불법행위를 신고하자, 이에 대한 보복 조치로 집단해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공운수노조세종충남지역본부(이하 노조)와 부여시니어클럽 해고 노동자들은 11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여시니어클럽 직원들이 부여군의 노인일자리사업 위탁업체인 광명복지원의 불법운영 실태를 고발하자, 4명 모두 해고됐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시니어클럽은 지역 노인 일자리 사업을 지원하는 전담기관으로써 부여군에서는 광명복지원이 지난 2004년부터 위탁·운영해 왔다.

하지만 이들에 따르면, 광명복지원 A이사장은 세금으로 구입한 버스를 복지원의 재산으로 등록하는가 하면 직접 노인일자리사업에 참여해 수익금을 남들보다 더 많이 배정 받는 등 10여 년간 불법적인 운영을 강행해 왔다.

시니어클럽 직원들은 군에 계속해서 기관 정상화를 요구했지만 반영되지 않았고, 지난해에는 심사기준에 미달된 서류를 제출한 광명복지원이 또다시 위탁업체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에 직원들이 지난해 11월 청와대 국민신문고에 부여시니어클럽 위탁운영자 모집 과정에 대한 의혹 조사를 요청하는 공익신고 민원을 접수하자, 뒤늦게 군은 지난달 7일 광명복지원에 대해 수탁자 선정을 취소한다는 공고를 냈다.

그러자 광명복지원은 군과 수탁 계약 해지에 따라 근로계약을 이어갈 수 없다며 이틀 뒤 부여시니어클럽 직원 전원을 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해고된 직원 4명 모두를 복귀시키라고 광명복지원에 권고했지만, 현재까지 해고 철회와 업무복귀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

이들은 "부실 운영 문제점을 계속 제기했음에도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않고 오히려 일자리 전담기관으로 재선정한 부여군에도 책임이 있다"며 "군은 광명복지원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를 통해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고 결자해지(結者解之)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노조 측은 부여시니어클럽의 정상화가 안될 경우 향후 법정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