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속보>대전시, 지역아동센터 프로그램비 예산 편성한다

지난달 대전구청장협의회 '프로그램비 시비 지원' 건의
인건비 올라 프로그램 운영 예산 부족… '질 저하 우려'
市, 내달 추경서 프로그램비 4억 5000여만원 편성 추진

입력 2019-02-11 16:11   수정 2019-02-11 16:33
신문게재 2019-02-12 2면

2019011601001349800058401
지난달 15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북측 광장에서 열린 '지역아동센터 예산사태 해결을 위한 추경 쟁취 궐기대회'에 참여한 전국 지역아동센터 시설장과 생활복지사들이 손팻말을 든 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속보>=대전구청장협의회가 지난달 대전시에 지역아동센터 추가 예산 지원을 건의한 가운데 대전시가 이를 일부 수용하기로 했다. <1월 16일 자 3면 보도>

11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다음 달로 예정된 추경에 지역아동센터 프로그램비 지원 예산 4억 5300만원을 편성하기 위한 작업에 돌입했다.

앞서 지난달 15일 대전구청장협의회는 올해 지역아동센터 운영예산 인상률이 최저임금 인상률보다 훨씬 낮게 책정되자 대전시에 운영비 지원을 건의했다. 올해 최저임금 인상률이 10.9%인 데 반해 지역아동센터 운영예산은 1.5% 인상 수준에 그쳤다. 보건복지부는 운영비 항목 중 프로그램비 의무지출률을 10%에서 5%로 조정해 인건비로 지급할 수 있게 했다.

이 같은 복지부 방침으로 인해 어린이가 이용하는 프로그램의 질이 좋아지기는커녕 기존보다 저하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러한 문제는 전국적인 사안으로 지난달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차원의 해결 촉구 결의대회가 열리기도 했다.

대전구청장협의회는 문제 해결을 위해 대전시가 프로그램비를 지원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열악한 자치구 재정에는 부담이 커 대전시가 나서서 이를 해결해 달란 것이다.

대전시도 이 같은 문제를 인지하고 추경을 통해 예산 확보에 나서기로 했다. 예산이 편성되면 오는 4월부터 연말까지는 지역아동센터에 프로그램비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부터 3월까지 프로그램비도 소급 지원될 예정이다.

대전시는 프로그램비를 제외한 나머지 운영비 지원과 관련해서는 보건복지부의 결정을 주시할 방침이다. 국비 지원 가능성이 열려 있는 상태인데 만약 불가능할 시엔 2회 추경에 공공요금 등 일반운영비 확보도 검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프로그램비가 줄어들면 당장 아이들 교육에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해 프로그램비 지원을 우선 결정했다"며 "현재 보건복지부도 노력하고 있는 걸로 아는데 국비 반영 가능성도 있는 상태여서 상황을 지켜보며 차후 일반 운영비 지원에 대해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역아동센터는 대전 자치구별 동구 28곳, 중구 38곳, 서구 28곳, 유성구 22곳, 대덕구 28곳으로 총 144곳이 운영 중이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