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체험학습' 놓고 고민 깊어지는 일선학교

체험학습도 교육과정 일부
단순히 안전사고 우려 체험학습 꺼리는 일선학교 비난 목소리 높아

입력 2019-02-12 10:55   수정 2019-02-12 16:52
신문게재 2019-02-13 6면

교육청1
개별적으로 관찰·조사·현장답사·직업체험을 하는 '체험 학습'을 놓고 일선학교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체험학습은 학교생활을 통해서는 충족하기 어려운 각종 현장학습을 장려하기 위해 도입돼 운영되고 있지만 안전사고 우려를 이유로 여전히 학교들이 꺼리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교육부는 지난해 12월 강릉 펜션 사고를 계기로 각 시·도 교육청과 함께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마친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개인체험학습 현황 파악을 진행했다.

이처럼 관련 사고가 터지면 무조건 학교에 자제령이 떨어지고, 현황 파악을 명분으로 공문을 보내 교사 행정업무를 가중시키는 탓에 오히려 일선학교에서는 체험학습을 자제하고 있다.

부모가 아이들을 데리고 외출하는 경우에도 예상가능 한 사고는 끝이 없는데, 하물며 학급당 30명 내외의 인원을 한꺼번에 인솔하는 교사는 사고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교사는 교육활동에서 최선을 다했음에도 사고가 발생하면 해임의 위협이 높아 부담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

만일 사고가 발생할 경우 학부모가 아니기 때문에 그 책임은 승인을 해준 학교장이 책임져야 하기 때문이다.



실제 지역 A 업체에서 운영하는 역사 탐방 NIE 교육의 경우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지역의 항일운동 체험지 탐방지를 둘러보는 등의 1박 2일 체험학습을 계획하고 있지만, 일부 학교만 참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렇다 보니 일각에서는 체험학습도 교육과정의 일부로 인식해야 하며, 학생들의 의사를 존중해 결정 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단순히 안전사고를 우려해 체험학습을 자제하기 보다는 학생의 의사를 파악해 체험학습에 대한 찬반 입장을 조사하는 방법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전남도의 경우 최근 교육청이 직접 나서 '학생 체험중심 역사교육 강화' 프로그램을 내놓고 있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청소년과 함께하는 역사체험캠프'를 역사관련 교사 모임 및 유관단체와 함께 개최 계획도 세웠다.

교육계 한 인사는 "단순히 학교의 책임으로 전가 될 것을 우려해 학교에서 체험학습을 꺼린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개개인을 위한 맞춤형 교육이 강조되고 있는 지금, 학생 각자의 취향과 희망이 반영해 이뤄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