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김선생의 시네레터] 이미지, 운동 그리고 서사의 힘

- 영화 <알리타 : 배틀엔젤>

입력 2019-02-20 14:14   수정 2019-02-21 13:57
신문게재 2019-02-22 11면

알리타
인간이 기계화됩니다. 채플린의 <모던타임즈>(1936)가 그렇습니다. 기계가 인간화됩니다. <터미네이터>(1984), <로보캅>(1987) 등이 그러합니다. 그러나 인간은 기계가 아니며, 기계 또한 인간이 아닙니다. 그것이 이들 영화의 주제이기도 합니다.

<알리타 : 배틀엔젤>은 인간과 기계의 경계를 넘습니다. 인간이 된 기계입니다. 영화는 이것을 이미지와 운동성, 그리고 서사의 힘으로 만들어냅니다. 우선 이미지. 기계 인간 혹은 <아바타>(2009) 등의 CG 캐릭터가 보여 온 정형화된 이미지를 깨뜨립니다. 알리타는 매우 개성적인 얼굴을 지닙니다. 큰 눈에 갸름한 얼굴, 약간 얇은 듯 나온 입술 등이 그렇습니다. 특이하게도 그녀는 얼굴은 온전히 사람이면서 몸은 기계입니다. 클로즈업 숏으로 보여주는 그녀의 눈, 입술, 표정은 인간으로서의 감정 변화가 예민하고 섬세하게 드러납니다. 관객들 역시 그녀의 감정에 몰입합니다.

알리타는 빼어난 운동성을 가졌습니다. 특수부대 여전사였던 그녀는 잃었던 기억을 운동을 통해 서서히 찾아갑니다. 모터볼 선수로 출전하는 장면, 스탠드바에서 보여주는 싸움 액션 장면은 그녀의 유연하면서도 역동적인 운동 능력을 확인하게 합니다. 강하기는 하지만 어쩐지 뻣뻣하고 둔한 운동성을 보여줬던 이전의 기계 인간 캐릭터와 확실히 다릅니다. 이는 한편으로 개성적 매력과 유연하면서 강렬한 능력을 동시에 원하는 현대 여성의 욕망을 투영합니다.

영화는 기계와 인간, 사람의 얼굴과 기계의 몸, 인간 남자와 기계 여자 등 이종의 특징들을 매끄럽게 결합합니다. 이를 위해 관객을 미래의 시간으로 데려갑니다. 그러나 미래의 인간 역시 우리와 같이 정서와 욕망, 관계 안에서의 투쟁과 갈등을 지닙니다. 딸을 잃은 아버지의 아
김선생 시네레터
픔, 자아의 각성과 정체성의 확인, 사랑과 이별, 계층 간의 대립과 충돌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합니다.

이 작품은 미래 시대의 기계 인간이라는 낯선 소재를 친숙하게 형상화합니다. 또한 어린 소녀가 한 사람의 여성으로, 사회인으로 변화하는 성장 서사를 활용합니다. 이는 초능력을 발휘하는 맨 시리즈와도 다르고, 기계화된 인간의 모순, 인간이 되지 못하는 기계의 비애를 다룬 영화들과도 다릅니다. 우리는 이 영화에서 기계이되 인간으로서의 개성과 매력도 함께 지닌 여성 영웅을 만납니다.

- 김대중(영화평론가/영화학박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