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신천식의 이슈토론] "노인 연령기준 상향 노인만의 문제 아냐… 사회적 합의 필요"

입력 2019-02-21 15:41   수정 2019-02-21 15:42

신천식의 이슈토론 단체1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21일 오전 11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노인 연령기준의 정답을 찾습니다'를 주제로 토론을 진행했다. <사진 좌측부터>이철연 대전시노인협회장, 신천식 박사, 기용순 대전효지도사협회 사무국장, 김영기 대전시봉사단체연합회장
우리나라는 2025년이면 65세 이상 노인이 전체 인구의 25%를 차지하게 된다. 이는 전체 인구 4명 중 1명 양상으로 매우 시급한 문제다. 이런 상황에서 몇 살 부터를 노인으로 볼 것인지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시작되고 있다.

이에 21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는 '노인 연령기준의 정답을 찾습니다'라는 주제로 이철연 대전시 노인연합회장, 김영기 대전시봉사단 연합회장, 기용순 대전시 효지도사협회 사무국장과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노인 연령 상향의 필요성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정부 역시 만 65세인 노인 연령 기준을 만 70세 이상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노인 본인들도 65세는 노인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를 노인문제라 생각하지 말고 국가적, 사회적 문제로 접근해 연구와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노인 연령 상한 문제는 국가의 예산과도 연관된다. 국가가 모든 서비스 비용을 65세에 맞춰 부담하다보니 비용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노인들 사이에서도 무조건적인 지원보다는 일자리를 마련해 달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하루 2~3시간이라도 일을 하며 사회 구성원으로 인정받고 싶다는 것이다.

김회장은 "우리나라의 평균 은퇴 연령은 53세다. 연금 등 경제가 활발하게 돌아가는 것은 퇴임 후 8년부터다"라며 "100세 시대, 퇴직 이후의 경제적 틈을 해결할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회장은 "노인 재능나눔을 통해 다양한 일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하지만 노인들도 생각을 바꾸어야 한다. '어른다운 어른', 도움만 받기 보다는 스스로 자신의 일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 국장 역시 의식 변화를 위한 제도변화를 강조하며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노인의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노인 연령기준 상향과 관련해 세대간의 대화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김 회장은 "노인 지원 제도와 관련해 집중해야 할 것과 줄여야 할 것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며 "부정적 의견도 수렴해야 한다. 노인 본인들도 많은 양보가 필요하다. 점진적인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혜영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