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신천식의 이슈토론] “대전 원로 중진들이 구심점 되는 예술원 만들어야”

올 대전 방문의 해 맞아 ‘특색있는 문화’ 발굴 목소리 높아져
문화 예산 지원 관련 아쉬움도... “예총·문화재단 이원화 해야”

입력 2019-02-28 14:23   수정 2019-02-28 14:25

신천식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28일 오전 9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대전 문화의 길을 묻는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좌측부터)정명희 화가, 신천식 박사, 고광률 대전대학교 신문 편집위원 겸 소설가.
올해 대전 방문의 해를 맞아 대전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에게 무엇을 알리고 보여줄 것 인지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그렇다면 대전 문화의 실체는 무엇이고 고유의 정체성은 무엇일까?

28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는 정명희 화가, 고광률 대전대학교 신문 편집위원 겸 소설가와 함께 '대전 문화의 길을 묻는다'라는 주제로 토론을 벌였다.

대전은 1900년대 철도의 발달과 함께 탄생하게 된 도시다. 때문에 전국 팔도의 사람들이 몰리며 고유의 문화나 정체성은 상대적으로 애매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에 정명희 화가는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지방정부가 지역민들의 문화에 대한 의식이 되살아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대전의 미래를 밝고 기대해 볼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고광률 위원은 "대전도 100년의 고유 문화를 가지고 있는데 특색이 없을 리가 없다"며 "문화와 정체성을 찾아내 의미와 가치를 부여하고 스토리텔링을 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전 문화의 잠재력은 크지만 이러한 부분을 정리하고 지원하는 기관이 부족하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문화 활성화에 대한 제도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에 정 화가는 "대전의 원로중진들이 구심점이 되는 '예술원'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표 예술인들이 중심이 돼 지역의 미술·음악·문학 등에 대한 정리를 하고 후진에 물려줄 수 있는 터전을 만들어줘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우리 스스로 '어른'을 만들어 내지 못했다. 예술원이 생기면 지역 예술인들의 자리가 넓어지며 대전 문화예술의 정체성을 공고히 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대전의 문화예술 지원에 대해서는 예술가를 선정하는 곳과 예산을 집행하는 곳이 이원화 돼야 한다는 아쉬움의 목소리도 나왔다.

고 위원은 "배정받은 예산을 적절한 곳에 잘 분배하는 곳이 중요하다"며 "문화에 대한 이해가 없으면 곤란하다. 현장의 소리에 귀기울여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정 화가 역시 "지역 예술계는 예총을 중심으로 어려운 시절을 버텨왔다"며 "예술인 선정은 예총에서 하고 문화재단은 예산집행에 집중해야 한다. 예총과 문화재단이 두바퀴수레로 가야한다"고 강력하게 건의했다.

서혜영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