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김선생의 시네레터] 권력과 관계의 미시적 관찰

- 영화 <더 페이버릿 : 여왕의 여자>

입력 2019-03-07 09:57   수정 2019-03-07 14:40
신문게재 2019-03-08 11면

더페이버릿
이 영화는 왕실의 권력을 다루면서도 대단히 미시적입니다. 역사를 배경으로 하지만 영국과 프랑스의 전쟁은 소식으로나 들려옵니다. 권력을 얻기 위한 투쟁과 그를 통해 부각되는 영웅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영화 속 남성들 역시 주변적입니다. 권력을 소유한 앤 여왕과 그 권력을 대신 행사하는 사라, 그리고 그것을 이용하는 애비가일 모두 여성입니다. 영화는 미시적 관찰을 통해 권력을 둘러싼 이 세 사람의 관계를 보여줍니다.

시간의 흐름에 따른 서사의 전개는 애비가일을 중심으로 합니다. 그녀는 미천한 신분으로 궁궐에 들어와 서서히 권력에 가까워집니다. 관객들 또한 애비가일을 따라 영화의 공간과 사건 안으로 들어갑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앤 여왕과 사라가 있습니다. 사랑하기 때문에 진실을 말하며 엄마가 아이를 대하듯 여왕을 돌보는 사라. 그러나 권력은 여전히 여왕에게 있습니다. 그러므로 냉정하고 단호한 사라의 태도는 여왕으로 하여금 새로운 인물 애비가일에게 기울도록 만듭니다.



애비가일은 진실하지 않습니다. 여왕의 권력을 이용해 신분을 회복하려 합니다. 여왕에게 예쁘지 않은데 예쁘다고 말합니다. 수세미 같은 머릿결을 곱다고 칭찬합니다. 징그러운 토끼도 좋아한다고 합니다. 기이한 것은 그녀의 가식을 알면서도 용인하는 여왕의 모습입니다. 사라에 대한 질투와 미움의 감정이 여왕을 그렇게 하도록 합니다. 드디어 애비가일은 귀족의 신분을 얻고 경쟁자 사라도 몰아냅니다. 그러나 권력은 애비가일의 것이 되지 못합니다.

여왕은 비참합니다. 자식을 잃고, 극심한 통풍으로 걷기조차 힘듭니다. 미모도 언변도 리더십도 없습니다. 그럼에도 권력을 놓치지 않습니다. 그것은 집착에 가깝습니다. 아이처럼 매달리고 울면서도 연인인 사라와 애비가일을 잔인하게 짓밟습니다. 배우 올리비아 콜맨이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에 걸맞은 명연으로 앤 여왕의 이런 모습을 표현합니다.

영화 속 카메라는 마치 내시경과 같습니다. 웅장한 궁궐과 화려한 복색에 둘러싸인 권력의 이면 풍경을 샅샅이 보여줍니다. 때로는 거리를 두고, 때로는 근접해서, 그리고 부감과 앙각을 통해 인물의 정황과 심리, 관계를 관찰합니다. 여기에 고전적인 음악과 현대적인 음악을 교차하거나 교합함으로써 긴장을 유발합니다. 이러한 장치들을 통해 영화는 권력의 무상함과 함께 그것을 둘러싼 복잡하고 미묘한 관계를 들여다보게 합니다.

김선생 시네레터
- 김대중(영화평론가/영화학박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