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차 안사는 30대...수입차는 5명중 1명

신규등록 26만 5296명…3년쨰 감소
반면 수입차 구입증가…점유율 21.6%
구매동기저하.외제차 할인 상당 원인

입력 2019-03-11 15:29   수정 2019-03-11 15:52

GettyImages-1058282712
게티이미지 제공.
#1 직장 4년차인 30대 장모(중구 태평동) 씨는 아직 자가용이 없다. 회사가 집과 멀지 않아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더 낫기 때문에 필요성을 못 느껴서다.

장 씨는 “차 할부금을 갚으며 힘들게 버티는 친구들을 보면 구입하지 않는 것이 더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2 직장 4년차인 30대 김모(동구 가오동) 씨는 올 1월 A사 수입차를 구매했다. 고가 국산차보다 할인을 받으며 저렴한 수입차를 구입하는게 더 낫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평소 수입차에 대한 로망도 한몫 했으며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구입했다.

11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자동차 신규등록 현황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 신규등록은 전년 대비 0.2% 감소한 182만 7141대를 기록했으며, 이 가운데 신차를 구매한 30대(30~39세) 고객은 26만 5296명으로 집계했다.

2015년 31만 6287대, 2016년 30만 6231대, 2017년 27만 7485대를 구입한 것과 비교했을 때 계속해서 감소 추세에 접어들고 있다.

반면 30대의 수입차 구매는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5만 7542명이 수입차를 선택했으며 사상 처음 외제차 점유율 20%를 넘겨 21.7%를 기록했다. 5명 중 1명이 선택한 셈이다. 2015년 17.9%, 2016년 18.1%, 2017년 19.5%를 기록하며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연령대별로 수입차 선택 비중은 40대 17.2%로 2위, 50대 10.8%, 60대 이상 10.3%, 20대 이하가 9.3%를 차지하며 평균 14.9%다.



업계 관계자는 "자동차의 필요성을 못 느끼는 세대가 점차 확대되고 있고, 차량 공유서비스가 활발해짐에 따라 구입 비율이 감소하고 있다"며 "외제차의 경우 할인 프로모션도 많이 하고 있어 돈 많은 사람만 탄다는 편견이 깨져버렸다"고 말했다.
박은환 기자 p01099725313@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