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포항수협, '친인척 특혜채용' 등 비리 의혹 제기

입력 2019-03-12 09:39   수정 2019-03-12 16:47

포항수협이 신규 직원을 채용하면서 수년간 특정인들을 특혜채용했다는 조합원들의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감독기관의 특별감사와 사법기관의 조사가 필요해 보이나 해당 수협 측은 "공고 절차를 거쳤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 11일 포항수협 조합원 4명은 "임모 조합장이 경영해온 수년 동안 조합장과 감사, 대의원 등의 친인척과 이들 자녀 등 40 여명을 특별채용했으며, 파악하지 못한 숫자를 더하면 훨씬 많은 수의 부정채용 사례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포항수협이 채용비리로 이용한 방법은 수협중앙회 회원조합공채 및 워크넷을 이용한 공채방식을 이용했으나 실질적으로 내정자가 있는 상황에서 하위 직원들에게 지시하여 부적절한 방법으로 조합장, 임원 또는 대의원의 친인척 또는 지인의 자녀를 특혜 채용한 후 시간이 지나면 이들을 정규직화 하는 방법을 사용했다는 주장이다.

특히, 조합장의 처조카인 A씨는 계약직으로 채용 후 곧 정식직원이 됐으며, 당시 A씨는 면접시 연락이 닿지 않아 별도의 시간에 혼자 면접하여 합격자로 채용됐다는 것.

조합장의 지인 조카인 K씨는 면접도 없이 불법 특채되어 현재 정규직으로 근무 중이며, 조합장의 최측근인 이모 감사의 처조카 C씨는 월포가공공장 HACCP시설 당시 군납납품 평가를 위해 식품위생관리사 자격증이 필수인데도 자격증도 없이 채용됐다고 주장했다.

또 조합장은 최측근인 C 대의원 자녀를 3급 직원으로 승진시키기 위해 규정에도 없는 3급직원 3배수 승진 규정을 5배수로 변경하여 승진시켰으며, 조합장의 처남인 H씨는 포항수협 동빈 냉동공장 전기시설에 대한 고압사용 점검 업체로 수의계약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외도 "김모, 유모, 정모, 박모, 최모 씨 등도 현 이사와 전·현직 대의원들의 친인척으로 특별 채용됐다"는 주장이다.

결국 현 조합장이 정직원 15명, 계약직 25명 등 40명을 채용했는데, 이들 대부분이 임원이나 대의원의 자녀들이라는 주장이다.

이들은 또 포항수협 임원들의 법인카드 불법 사용을 지적했다. 법인카드를 이용해 감사의 자녀가 운영하는 가계에 부서별로 수백만 원 상당의 특정 샌드위치를 강매케 했다는 의혹이다.

이와 함께 포항수협 산하의 송도활어회센터 근무자의 근로시간 초과근무 지시와 식대 무료이용, 관용차의 사적용도 사용 등도 문제로 지적했다.

한 제보자는 "조합장이 자신에게 표를 줄 수 있는 사람들의 자녀를 부정 채용하고 조합장의 비리에 협조했던 직원이 승진에 도움을 받아왔기 때문에 포항수협이 비리로 얼룩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최근 포항수협이 국고 보조사업을 하면서 유통센터 냉동공장의 불법 설계변경 혐의로 현장소장을 기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김재원 기자 jwkim2916@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