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김일성별장 복원사업 '해프닝'...포천시 "아무것도 정해진 것 없어"

입력 2019-03-12 16:27   수정 2019-03-12 16:27

최근 한 언론매체의 '포천시, 남북 화해 맞춰 김일성 별장 복원'이란 보도에 대해 수백여개의 반대 여론 댓글이 달리면서 포천시가 곤욕을 치르고 있다.

포천시는 남북 평화 화해 시대를 맞아 복원을 추진해 관광객 유치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오히려 정서를 이해하지 못한 섣부른 발상이라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12일 시 관계자는 '포천시, 남북 화해 맞춰 김일성 별장 복원'이란 보도와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 도에 건의하려던 사업 중 하나로 검토했지만, 자체 검토에서도 후순위로 밀려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며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이러한 해명에도 네티즌들의 공분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아이디가 jinh**** 인 네티즌은 "6·25를 일으켜서 수백만 국민을 죽인 사람인데 50억원을 들여 복구할 만한 가치가 있나"라는 댓글을 남겼다.

또 아이디가 kyua**** 인 네티즌은 "6·25 참전 용사 분들이 아직 살아계신데 한심하다"란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현재 김일성 별장으로 알려진 건물은 철거돼 자취를 감췄다. 이곳에는 지역 주민들의 증언을 토대로 2016년에 세운 별장터 표지판만 남아 있다.

이 건물은 일제가 1935년 산미증산 계획에 따라 결성한 농지조합 사무실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광복 이후 김일성이 이곳에 자주 기거하며 산정호수 용수 등을 감독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포천=윤형기 기자 moolga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