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신천식의 이슈토론]소상공인, 우린 목숨 걸고 장사한다

입력 2019-03-13 13:30   수정 2019-03-15 02:15
신문게재 2019-03-15 4면

신천식의 이슈토론1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12일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소상공인 우리는 목숨걸고 장사한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좌측부터) 장수현 전국 상점가 연합회 대전시 지부장, 신천식 박사, 정인구 동네 경제 살리기 상임대표, 구범림 대전상인연합회장
"소상공인 잘 모르나 본데 우린 다 목숨 걸고 장사해." 영화 극한직업에서 주인공 류승이 범인 검거 직전에 한 말이다. 영화 속의 짧은 대사지만 소상공인들에게는 심금을 울리는 명대사로 각종 언론에서 회자하고 있다. 이번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는 지역 소상공인 대표들이 모여 위기에 처한 자영업자들의 생존의 길을 모색했다.

이날 토론에는 장수현 전국 상점가 연합회 대전시지부장, 구범림 대전 상인 연합회장, 정인구 동네 경제 살리기 상임대표가 참여했다. 장 지부장은 "대전지역 14만 소상공인들은 그야말로 죽지 못해 살고 있다"며 "자영업자들이 체감하는 위기는 사변에 가까운 수준"이라고 토로했다. 구 회장은 "대전 중앙시장 매장이 2,300여 개가 넘는데 그중에서 가업승계가 이뤄졌거나 계획하고 있는 곳은 전체 1%에 지나지 않는다"며 "이대로 가면 시장 전체가 고사위기에 몰릴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신천식의 이슈토론2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12일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소상공인 우리는 목숨걸고 장사한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좌측부터) 장수현 전국 상점가 연합회 대전시 지부장, 신천식 박사, 정인구 동네 경제 살리기 상임대표, 구범림 대전상인연합회장
정부와 지자체의 대책에 대해서도 참가자들 모두 실질적인 대책을 촉구했다. 논란이 끊이지 않는 최저임금제에 대해 정 상임대표는 "최저임금제의 기본 취지는 소비 촉진에 있다고 하는데 정작 종업원들은 오른 시급으로 대기업이 운영하는 프랜차이즈에서 소비 활동을 한다"며 "자영업자들 주머니 털어 대기업 배만 불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 지부장은 "관공서 주변의 경우 점심시간에 손님들이 구내식당으로 몰려 주변 식당들은 파리만 날린다"며 "상권 활성화를 위한 구내식당 잠정 폐쇄 등 최소한의 성의가 담긴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치솟는 임대료와 카드수수료 역시 자영업자들을 위기로 내모는 요인 중 하나다. 구 회장은 "전통시장 활성화 구역이라 하여 5년간 임대료 올리지 않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데 장사가 잘 되면 임대료를 올릴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법적인 효력이나 강제성도 없어 자영업자들에게는 전혀 도움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카드수수료에 대해 정 상임대표는 "현재 1.8%의 카드 수수료를 업주들이 부담하고 있는데 적은 금액처럼 보여도 매장에 따라 많게는 월 50만 원의 수수료가 빠져나가는 곳도 있다"며 "카드수수료를 소비자도 아닌 업주가 부담하는 사례는 세계 어디에도 없는 우리나라에만 존재하는 제도"라고 말했다.

장 지부장은 "가장 시급한 사안은 내수 활성화에 있다"며 "내수가 살아난다면 모든 것이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만큼 행정 당국이 강력한 정책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구 회장은 "국가적인 대책이 어렵다면, 지역에 맞는 정책이라도 서둘러 시행해야 한다"며 "대전시와 5개 구청 대표자들이 상인들의 의견을 책임지고 수렴해 지역이 살 수 있는 정책을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정 상임대표는 "현재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신세계 백화점이 들어서면 그나마 버티고 있는 매장들도 떨어져 나가게 된다"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대전시가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