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독자권익위원회] "대전방문의 해 대덕특구와 4차 산업혁명 연계해야"

입력 2019-03-13 14:00   수정 2019-04-04 09:59
신문게재 2019-03-14 6면

독자권익위2
중도일보 제 14기 독자권익위원회 3월 정례회의가 13일 오전 본사 회의실에서 열렸다. 금상진 기자
대덕특구를 활용해 과학의 도시 대전을 어필하기 위해서는 4차 산업혁명 포럼 등과 연계성에 주목해야 한다는 조언이 쏟아졌다.

중도일보 제14기 독자권익위원회 3월 정례회의가 13일 오전 10시 30분 본사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정철 위원(케이엘팜 대표)는 "대전방문의 해가 2021년까지 진행된다고 알고 있다. 대전의 의료 기술 수준은 선진국 못지않은데 이를 활용해 중국 관광객을 유치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의료분야가 약해서 해외로 의료관광을 많이 나가는 추세다. 대전방문의 해와 연계해 대전 내수경제를 살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지혜 위원((주)피플인사이드 대표이사)은 "대덕특구를 활용해서 과학도시 이미지를 어필 하려는 전략이 탁상행정이라는 지적이 있다"며 "중도일보에서 대전시와 관련된 것을 이슈화하고 4차 산업혁명 포럼과 연계하면 시너지 효과가 더 클 것 같다"고 제안했다.

성장순 위원(극단 우금치 극장장)은 "기사 제목은 눈에 들어오게 잘 달지만 기사 내용을 보니 제목과는 거리가 있어서 의아한 경험이 있다. 내용과 제목이 더 잘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문화적인 관광 볼거리가 신문 지면에 지속적으로 또한 나갔으면 좋겠다. 관광적인 면에서 대전을 속속들이 들여다 볼 수 있는 내용을 다뤄주면 좋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중도일보가 지난해부터 운영하고 있는 4차산업·미래전략 최고지도자 과정에 대한 건의사항도 의제로 올랐다.

서예원 위원(비비FTS 대표)는 "4차산업·미래전략 최고지도자 과정이라는 좋은 강의가 있다는 것을 늦게 알았다. 미리 알았다면 개강할 때부터 참여를 했을 텐데 그러지 못해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어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거나 지면에 지속적으로 홍보를 한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유지곤 위원((주) 아이로드 대표)은 "저 역시 4차산업·미래전략 최고지도자 과정을 늦게 접해 참여하지 못해 아쉬움이 있다"고 말하며 "보다 효율적인 홍보방법을 생각해봤더니 페이스북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기사뿐 아니라 독자권익위원회 활동, 사내 행사, 정책 등을 페이스북에 게시하면 네이버 밴드보다 더 효과적으로 독자들에게 전달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재헌 편집국장은 "독자위원들께서 말씀하신 사항을 회의 시간에 나누고 반영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