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빨라지는 총선시계… 충청 정가 총력전

민주, 당무감사·조직정비 박차
한국, '대여투쟁' 강하게 전개
바른·정의, 인재영입·이슈파이팅

입력 2019-03-14 10:45   수정 2019-03-14 16:31
신문게재 2019-03-15 4면

1주요 정당11
▲여야 주요 정당 로고
충청 정가가 내년 21대 총선 준비를 서두르면서 '총선시계'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

여야 정당별로 조직정비와 인재영입에 나서는 한편 지역 현안을 놓고서도 치열한 논쟁을 벌이며 주도권 차지를 위해 사활을 건 모습이다. 금강벨트의 최종 승자가 누가될 지 지역 정가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은 집권여당 프리미엄을 살려 주요 현안 해결에 앞장서는 모습을 보이는 중이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15일 대전시·충북도, 지역 원내외 지역위원장들과 예산정책협의회를 연다.

다음달부터 진행되는 정부 예산편성 작업 전 지역 숙원 사업을 청취해 이를 반영시키겠다는 목적에서다. 최근 충청서 당 지지율이 급락한 만큼 민주당은 예산정책협의회가 반등의 계기로 작용하길 바라고 있다.

조직정비도 진행 중이다. 민주당은 지역위원회에 대한 당무감사를 끝내고, 현재 평가가 한창이다. 지역 관리가 부실한 지역위원장의 교체 가능성도 제기되나, 큰 변화는 없을 거라는 게 당 관계자들의 귀띔이다.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은 "이번 예산정책협의회에서도 내년도 지역 국비예산 확보와 현안 사업에 대한 정책적 지원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해 모든 지역 현안들이 정책이나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대여(對與)투쟁력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정부의 공주보 해체철거 방침과 충청 인사홀대는 물론 충청권 4개 시·도가 나서기로 한 2030 아시안게임 유치 등 지역 현안에도 각을 세우는 중이다.

최근 대전·충남도당은 "민주당 시·도지사가 산하기관과 개방형 직위를 특정세력으로 편중된 코드인사를 하고 있다"며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미세먼지와 A형 간염에 대한 대책도 요구해 이슈파이팅에도 나섰다.

4개 시도당 간 협력도 강화하고 있다. 최근 4개 시도당위원장은 세종서 회동을 갖고 대여투쟁 계획과 협력방안 등을 협의했다. 회동 이후엔 환경부 앞에서 공주보 해체철거에 대한 1인 시위를 펼치기도 했다.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은 "한국당 충청진영은 앞으로 문재인 정부의 충청홀대 인사와 민주당 시도지사의 코드 인사 등에 강력히 대처해나갈 것"이라며 "충청권 광역철도 등 지역 현안 해결에도 앞장서겠다"고 했다.

바른미래당은 충청권 최초로 광역의원(김소연 대전시의원)을 영입해 화력을 강화했다. 김소연 시의원은 최근 동료 의원들과 보조금을 받는 기관들의 조사를 위한 특위 구성에 나서 강력한 시정견제를 예고하고 있다.

정의당은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며 시민들로부터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이와 함께 국회에서 공전 중인 선거제개혁과 관련한 여론몰이에도 나서 유리한 총선구도를 만드는데 주력하고 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