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정부 추진 '기술표준 교육 프로그램'에 대전 적극 참여 필요

입력 2019-03-14 15:23   수정 2019-03-14 17:25
신문게재 2019-03-15 3면

과기정통부
정부가 올해부터 지역 수요맞춤형 기술표준 교육 프로그램(ISI)을 추진함에 따라 대전도 이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지역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을 촉진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려는 프로그램 방향과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의 목표가 부합한다는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그간 산발적으로 진행되던 기술표준 특강 및 설명회를 올해부터 지역 수요맞춤형 기술교육 프로그램 'ICT Standard Insight(ISI)'로 통합 개편해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지역 거점 중심으로 ICT 표준기술을 확산시키기 위해 과기정통부가 국내 ICT 표준전문기관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와 국내 전문가들이 인공지능·사물인터넷·클라우드·빅데이터·모바일 등 ICT 핵심기술 및 융합사례를 교육하는 ISI를 기획했다. 각 지역별 수요 맞춤형 ICT 표준기술, ICT 융합 성공사례 등 기업을 위한 과정과 지역 대학(원)생들을 위한 교육이 투 트랙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지역 중소기업은 자체 기술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며 "지역 전략산업에 필요한 기술표준이 확산되면 양질의 기술을 개발하기 용이하고 수출에 필수적인 호환성도 갖추게 된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 수탁기관인 TTA는 지역 기관들과 협의해 올해 우선 나주(에너지 IoT), 전주(스마트팜), 부산(자율운항선박), 서울(소프트웨 융합)에서 ISI를 개최하고 희망지역으로부터 추가 신청을 받는다. 신청 주체는 각 지자체의 정보문화산업진흥원·산학협력단·기업 등 컨소시엄이다. 과기정통부와 TTA에 따르면 올해 추가 신청은 2회이고, 회당 프로그램 개최 비용 1000만원을 전액 지원한다.

4월 진행 예정인 서울은 세종대 산학협력단, 5월 예정인 전주는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6월 나주는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9월 부산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참여한다.

대전의 지역 전략산업은 '정보통신, 바이오, 첨단부품·소재, 메카트로닉스'로 ICT 표준기술과 융합 성공사례를 다루는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전문가들로부터 나온다.

이정민 대덕과학기술사회적협동조합 박사는 "대전에도 당연히 맞춤형 ICT 표준기술 확산이 필요하다"며 "지역 내 주체들이 적극적으로 신청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윤창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