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4차산업·미래전략 최고지도자과정] "사람 중심의 4차산업으로 변화해야"

중도일보 미래지식교육센터서
김경아 단장·김종희 화가 강의
공연·무궁화 그리기 체험 등도

입력 2019-03-20 16:08   수정 2019-03-20 16:19
신문게재 2019-03-21 20면

6회차 사진1
'4차 산업·미래전략 최고 지도자과정 3기' 6회 차가 지난 19일 중도일보 미래지식교육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6회 차는 김경아 르엘오페라단 단장이 '4차산업 혁명시대 뮤지컬과 오페라', 김종희 무궁화 명인 화가가 '신년 예술 부채 직접 만들기 체험'에 대해 강의를 진행했다.

김경아 단장은 "오페라 가수들은 큰 움직임 없이 노래를 하며, 무용수, 합창단, 가수 등 모두 역할이 분리되어 있는 반면, 뮤지컬은 배우가 연기, 춤, 노래 등 모두 소화해야 된다"며 오페라와 뮤지컬의 차이점, 기원 등에 대해 설명했다.

6회차 사진2
소프라노 김소영, 바리톤 김인휘, 뮤지컬 배우 하수빈과 함께 헨델의 울게하소서(Lascia ch'io pianga), '투우사의 노래(Votre Toast - Toreador song)', 'The girl in 14g', '세빌랴의 이발사',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등 오페라와 뮤지컬 공연을 진행했다. 이에 공연을 진행할 때마다 수강생들로부터 열렬한 환호와 박수갈채를 받았다.

김경아 단장은 "행복, 편안함 등으로 인해 산업혁명이 일어났다고 생각 된다"며, "오페라와 뮤지컬도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세트가 영상으로 점차 바뀌고 있지만, 사람의 역할 꼭 필요한 부분이다. 4차 산업혁명이 사람 중심으로 변화해 사람 냄새나는 세상으로 돼야 한다"고 말했다.

2교시에서 김종희 화가는 무궁화의 대한 수난, 품종, 꽃말, 국화의 정의와 기원 등에 대해 설명하며, 국화로서 무궁화의 기준형 선정, 법률안 심의 과정에 무궁화 전문가 참여, 국민 참여 등 무궁화의 법률적 공식국화 지정위한 향후 방안과 제안했다.

한편, 무궁화를 그리는 순서, 채색 방법 등을 설명하며, 부채에 무궁화 그리기 체험도 진행했다. 이재진 기자

6회차 사진3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