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 독립운동가 홍보관 조성 안갯속으로…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의회 상정 못해
대전시 투자심사 재상정 선결 요건
의회 '투자심사 먼저' 입장 고수 '난항'

입력 2019-03-25 16:00   수정 2019-03-25 17:43
신문게재 2019-03-26 6면

중구청사 전경(1월)
대전 중구가 추진하는 독립운동가 홍보관 조성이 녹록지 않다. 의회가 주문하는 행정절차 이행에 난항을 겪으면서 나아가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25일 중구와 중구의회에 따르면 지난 19일 제219회 임시회가 시작됐다. 집행부는 독립운동가 홍보관 조성에 필요한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의회에 제출했으나 의회는 이미 제출한 안이 있기 때문에 반려했다. 지난번 회기 때 제출한 안건이 의회에 재 상정 되려면 의장이나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어야 하는데 현재로선 불투명하다.

중구가 독립운동가 홍보관을 조성하는 데 있어 공유재산 관리계획은 중요한 행정 절차 중 하나다. 의회가 요구한 대전시 지방재정 투자심사 결과 '재검토' 결정이 내려졌고 재상정 요건 중 하나로 공유재산 관리계획 승인을 내걸었기 때문이다.

지난달 대전시는 재상정 선결 요건으로 중구의회의 공유재산 관리계획 승인과 홍보관 콘텐츠 개발, 반대 민원 해결을 주문했다. 홍보관 콘텐츠 개발이나 반대 민원 해결은 집행부 차원에서 보완하고 있으나 의회의 공유재산 관리계획 승인 없이는 '반쪽짜리'밖에 될 수 없는 상황이다.

대전시와 중구의회가 서로에게 칼자루를 미루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의회 회기 중 공유재산 관리계획 승인이 나지 않을 경우 대전시가 요구한 선결 요건을 미충족하게 된다. 중구는 일단 공유재산 관리계획 승인이 나지 않더라도 다음 달 시 투자심사에 다시 홍보관 사업을 부의할 예정이지만 투자심사 결과를 낙관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중구의회의 미온적 태도로 사업이 좀처럼 진행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무엇보다 의회와의 갈등을 풀어야 한다는 일각의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사업 진행 초반부터 의회의 반대에 부딪혀 원활하게 추진되지 못하고 있어 보다 적극적인 관계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최상훈 중구 기획공보실장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서 우리 역사를 알아가고 교육하는 데 좋은 사업인데 원활히 추진되지 못하고 있어 안타까운 부분이 있다"며 "대전시와 의회에 중구 입장을 충분히 전달하고 이해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