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신천식의 이슈토론] "주민들과의 소통과 행정력 뒷받침 돼야"

오전 11시 중도일보 스튜디오 '재개발 재건축 성공을 위한 긴급 제언' 주제

입력 2019-03-26 16:26   수정 2019-03-26 16:37

노잼토론 재개발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26일 오전 11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재개발 재건축 성공 위한 긴급 제언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좌측부터)엄상헌 가오 1구역 재건축 정비사업 취진위원장, 김태기 대사동 1구역 주택개발사업 조합장, 신천식 박사, 한광오 대전시 도시정비과장

 

재개발과 재건축에 있어서 주민들의 동의가 가장 중요하고 관련사업 조합 차원에서의 설명회도 있지만 공공기관에서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공신력 있는 지원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태기 대사동 1구역 주택개발사업 조합장은 26일 오전 11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재개발과 재건축에 대해 공공기관 담당 공무원들의 교육을 비롯해 조합 임원들의 지식 함양이 수반돼야 보다 전문적이고 효율성 있는 주거개선사업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이날 토론은 '재개발과 재건축 성공을 위한 긴급 제언'이라는 주제로 한광오 대전시 도시정비과장, 엄상현 가오1구역 재건축 정비사업 추진위원장, 김태기 대사동1구역 주택 재개발사업 조합장이 참석해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최근 대전지역 재개발 재건축사업의 활기가 새롭게 살아나고 있어 사업 성공을 위한 민관과 외부환경의 협력과 공조가 절실히 요구되는 가운데 그에 필요한 진단과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한광오 과장은 "현재 대전은 원도심이라 불리는 동구와 중구에 재개발과 재건축사업이 밀집한 상태"라며 "재개발의 경우 공익성을 충분히 반영해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엄상현 위원장은 "재개발과 재건축사업은 주민들과 협력업체간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제3자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백서와 같은 매뉴얼을 만들어 일의 효율을 높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갈등 없는 재개발 재건축이 되려면 철저한 사업성 분석과 투명한 재정 운영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광오 과장은 "재개발이나 재건축은 민간 진행 사업이다 보니 개인의 재산과 생존이 걸려 의지와 상관없는 방향으로 내몰리기도 한다"며 "사업 초기 명확한 제반여건 분석을 해야 순조로운 사업이 진행된다"고 피력했다. 이에 엄상현 위원장은 "기관과 조합의 찬반 갈등에 대해 권위적인 자세를 버리고 협의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효율적이고 성공적인 재개발 재건축에 대해 김태기 조합장은 "조합 설립에 대해 동의는 하지만 추정분담금에는 협조하지 않는 점과 더불어 대전시의 최초 정비구역을 지정하는 곳부터 경과를 규정하는 등의 일관된 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광오 과장은 "2030도시정비계획에 따라 찾아가는 주민설명회 등을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한 행정력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