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광학의료기기 전문 '일루코', 발전된 기술 적용한 신제품 3종 출시 예고

국내 더마토스코프 개발업체, 해당 분야 이끌며 국내외서 주목

입력 2019-03-27 09:31

이미지 메인
광학의료기기 전문기업 '일루코'가 올해 3종의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일루코는 피부과 필수 진단기기로 평가받는 '더마토스코프(Dermatoscope)' 개발업체로, 앞서 아시아 최초로 교차편광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선보이며 주목받은 바 있다. 

더마토스코프는 진단 시 육안으로 구분이 어려운 혈관의 구조, 색소성 병변 등을 표피층을 넘어 진피층까지 보다 심도 있는 피부 진단을 지원하는 장비이다. 이를 활용하여 불필요한 피부조직검사 없이도 환자들의 흑색종, 색소성 피부병변, 피부암 등 다양한 피부병변에 대한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있다. 

이미 유럽과 미국을 비롯한 해외 의료 선진국에서는 필수 피부 진단장비로 사용되고 있지만, 최근 몇 년 전까지도 국내에서는 그 사용이 미미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점차 국내에서도 더마토스코프에 대한 인지도가 향상되고 올해부터는 '의료수가'로도 적용되면서 대학병원을 중심으로 도입이 확대되고 있다. 

일루코는 해외 제품이 차지하고 있던 국내 더마토스코프 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낸 국내 업체로,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기술 및 제품 개발에 앞장서왔다. 지난해까지 교차편광 및 광학기술 조명과 관련한 원천기술 3건의 특허등록을 진행하며 지적재산권 보호에 나섰으며, 해외시장 보호를 위한 PCT(국제특허) 2건까지 완료한 상태이다. 

특히 일루코의 제품은 광학계가 밝고 선명하다는 장점을 기반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유럽 시장 가운데서도 독일과 이태리 등에서 집중적인 판매 실적을 올리고 있다. 

더 나아가 올해는 신제품을 연이어 출시할 계획을 밝히며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우드램프(Wood's Lamp) 기능과 더마토스코프 기능이 합쳐진 4 in 1 모델 'IDS-3100' ▲기존 모델에 충전과 거치를 용이하게 할 수 있도록 개선한 'IDS-1100C' ▲이코노미 모델 'IDS-1000'까지 총 3종의 모델이 신제품으로 라인업되어 있다. 

이 중 이코노미 모델은 기존 고급형 모델의 주요한 기능적 장점은 유지하면서 반값에 가까운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이는 보급형 더마토스코프로 출시 전부터 많은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미지 서브
일루코는 향후 신제품 개발과 해외시장 진출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지난 2018년 국내 독점 판권을 ㈜맥스넷에 일임하였다. 대리점 맥스넷은 국내 최초로 펜탁스 카메라 사업부를 독점 유치한 바 있으며, 광학 의료장비 분야에서는 20년이 넘는 업력을 지닌 의료기기 전문 회사이다. 

또한 해외 시장 진출 및 국내 입지 확보를 위해 다양한 국내외 전시회 참가로 제품 홍보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2018년 아랍권 시장 개척을 목적으로 두바이 전시회 'ARAB HEALTH', 그리스 세계피부학회에 참가한 것에 이어, 올해도 세계피부학회 'WCD 2019' 이태리밀라노 전시회, 'EADV 2019' 스페인 마드리드 전시회 참가를 확정 지으며 유럽 시장 집중 공략에 나서고 있다. 

대리점 맥스넷 또한 이달 29일부터 31일까지 3일에 걸쳐 그랜드힐튼 서울에서 개최되는 'KOREA DERMA 2019'에 참가할 예정이다.

방승아 일루코 마케팅 과장은 "지난 2017년 15개국 수출성과를 이룬 것에 이어, 작년에는 30여 개가 넘는 해외 대리점이 생길만큼 당사 브랜드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면서, "그 결과 지난해 경기유망중소기업인증, 수출프론트기업인증을 획득할 수 있었으며, 올해에는 수출탑상 수상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봉원종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