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안승남 시장이 재판 관련 협박' 주장, 前 한국당 구리시의원 등 기자회견

한국당 구리당협, "법치주의 훼손 범죄행위, 법적책임한계 신중히 검토할 것"

입력 2019-04-10 14:58   수정 2019-04-10 14:58

20190410_110327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 1일 200만원 벌금형을 구형 받은 안승남 구리시장 재판과 관련해 검찰측에 참고인 신분으로 사실확인서를 써 준 이후 안시장으로부터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던 전 자유한국당 구리시 당협위원회 (이하. 한국당 구리시당협위) 소속 구리시시의원 출신 A씨와 B씨가 10일, 협박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나태근 당협위원장을 비롯한 한국당 구리시 당협위 당원(A. B씨 포함) 6명은 10일 오전 11시, 구리시청 기자실에서 '여성을 겁박하고 사법부를 우롱한 안승남 시장은 구리시민에게 사죄하고 시장직에서 즉각 물러나라'며 당 차원에서의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당 구리시당협위는 성명을 통해 "안승남 구리시장은 4.1 공직선거법 위반사건의 공판과 관련해 자신에게 불리한 증거를 제출한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자 검찰 측 참고인 2명에게 협박을 했다(본보 4월 1일자 보도)고 주장했다.

당협위는 또 "안승남 시장은 재판에서 자신에게 불리한 진술을 증거로 제출한 참고인들에게 '내가 한 번 물면 끝까지 가는 것 잘 알지 않느냐, 왜 다 된밥에 재를 뿌리는 거냐'는 등의 말들로 겁을 주었다"며 "형사사법권을 무시하고 시민위에 군림하려는 오만과 독선이 아니고서야 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피고인 입에서 이런 발언이 나올 수는 없다"고 성토했다.

A씨는 '사실확인서에 적시된 내용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경기연정사업과 관련해 안시장측 증인으로 나섰던 최모 전 남양주부시장의 증언에 반대되는 내용이 들어있다"며 "그 내용은 테크노밸리 유치 활동 당시 경기도부지사실에서 남양주대표로 참석한 최씨와 나눈 내용으로 그 자리에는 나(A씨 본인)와 전 구리시시의원 B씨, C씨 외에 당시 경기도부지사와 최씨가 함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 구리시당협위는 이번 안시장의 참고인 회유성 협박과 관련해 "재판에 불리한 영향을 미칠 참고인들에게 협박을 가하고 증거를 인멸하고자 하는 행위는 사법부를 우롱하고 법치주의를 훼손하는 시도이자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법적 책임 한계를 신중히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구리=김호영 기자 galimto21@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