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한화이글스 더그아웃]시즌 첫 4연패 한화... 올 시즌 첫 위기

토종 선발 붕괴로 중간 계투진 까지 영향
주전 선수 잇따른 부상으로 '베스트 멤버' 출전 단 한 번 없어

입력 2019-04-14 11:20   수정 2019-04-14 15:13
신문게재 2019-04-15 5면

2019040901010007988_p1
한화 이글스 한용덕 감독[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가 올 시즌 첫 위기에 빠졌다. 주전 선수들의 잦은 부상과 토종 선발 투수들의 부진이 지속되면서 마운드에서 날개가 꺾였다. 특히 선발 투수진 붕괴가 중간 계투진으로까지 이어지면서 지난해 보여줬던 한화의 불펜 야구 실종이 뼈아프다.

또한, 매 경기 출전 엔트리가 변동으로 타석에서의 집중력은 물론 수비에서도 보이지 않는 실책이 잦아지면서 시즌 첫 4연패 늪에 빠졌다.

가장 큰 문제는 토종 선발진 붕괴다. 한용덕 감독은 올 시즌 선발에 김재영, 김성훈, 박주홍을 낙점했다. 김재형은 부상으로 김성훈과 박주홍은 계속된 부진으로 모두가 전력에서 이탈했다. '야구는 투수 놀음'임을 감안하면 잘 버텼다고 보이지만, 연패가 계속되면 올 시즌을 기대하기 어렵다.

이 때문에 한 감독은 최근 토종 선발 투수진을 재편했다. 플랜B로 선발진에 합류한 장민재와 김민우 외에 이태양을 합류시켜 침체된 분위기를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전날 경기에서 부진을 보인 김민우도 선발 한 자리를 장담할 수 없다.

한화의 부진은 시즌 개막을 앞두고 어느 정도 예견됐다. 한 감독은 올 시즌 공격력 극대화를 위해 정근우를 1번 중견수라는 중책을 맡겼다. 이용규는 좌익수로 이동하면서 하위 타선에서 테이블세터에 연결해주는 9번으로 기용할 계획이었다.

오랜 기간 팀 1번 타자와 주전 중견수로 활약한 이용규는 이에 불만이 있었는지 시즌 개막 일주일을 앞두고 갑작스러운 트레이드 요청했다. 시즌을 대비해 전력 등을 구상한 한용덕 감독은 물론 팀 전체에 찬물을 끼얹었다.

이용규가 빠지면서 한 감독은 그 대안으로 김민하와 장진혁, 양성우, 신인 유장혁 등을 기용해 돌파구를 찾으려 했지만, 뚜렷한 대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

정규시즌 돌입 후 기존 선수 빈자리를 메우는 데는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선수단에서 이용규의 이름을 지웠지만, 경기를 거듭할수록 이용규 공백은 커지고 있다.

선수단의 부상 이탈로 한 감독이 시즌을 구상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올해도 유격수는 무조건 하주석"이라고 할 만큼 한 감독의 신뢰를 받던 붙박이 주전 선수가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수비 한 축을 잃었다.

또 캡틴 이성열, 강경학, 최진행 등 주전들의 잇따른 부상으로 올 시즌 '베스트 멤버' 출전 단 한 번도 없다.

한용덕 감독은 "우리는 아직 만들어가는 팀이다. 전력이 베스트도 아니고 올해도 5할이 목표다"면서 "선수들이 다 돌아오고 경험이 쌓이면 성적을 낼 수 있겠지만, 이길 경기는 버리고 버릴 경기는 버리면서 한 시즌을 끌고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 감독은 지난해 한화 지휘봉을 잡으면서 0.535의 승률을 거뒀다. 이날 현재 0.389 승률를 기록하고 있는 한화가 올해도 한 감독의 말처럼 5할의 목표와 리빌딩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