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시티즌 광주에 0-0무승부, 박주원 선방으로 연패 탈출

입력 2019-04-14 17:07   수정 2019-04-14 17:09

BJ9J1714
대전이 박주원의 선방에 힘입어 연패에서 벗어났다. 14일 오후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광주FC와 대전시티즌과의 6라운드 경기에서 대전은 광주와 0-0무승부를 거두며 3연패의 위기에서 벗어났다.(대전시티즌 김장헌)
대전이 박주원의 선방에 힘입어 연패에서 벗어났다. 14일 오후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 2019 광주FC와 대전시티즌과의 6라운드 경기에서 대전은 광주와 0-0무승부를 거두며 3연패의 위기에서 벗어났다.

대전은 박인혁과 키쭈를 공격 투톱으로 세우고 안상현과 김승섭, 산학영, 윤용호를 중원에 윤신영과 이지솔, 황제훈, 박수일을 수비진에 세운 4-4-2포메이션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광주는 월리과 펠리페 김정환을 공격 선봉에 세우고 박정수와 최준혁 여름이 중원에 이으뜸과 이한도, 아슐마토프, 여봉훈을 수비라인에 세운 4-3-3포메이션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전반은 광주가 공격을 주도하고 대전이 수비에 중심을 중심을 둔 플레이로 진행됐다. 광주는 전반 초반부터 대전을 거세게 밀어붙였다. 전반 10분 윌리언이 대전의 수비라인을 무너뜨리고 페널티박스 바로 앞까지 치고 들어왔으나 박주원이 각을 좁히며 선방했다.

전반 16분 대전 키쭈가 광주 진영 골문 앞에서 측면으로 흘려준 패스를 김승섭이 슈팅으로 이어갔으나 아쉽게 골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24분 대전의 문전 혼전 상황에서 공중으로 뜬 공을 윌리언이 발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37분에는 대전의 오른쪽 측면이 뚫리면서 이어진 패스를 펠리페가 슈팅을 날렸으나 안상현의 몸에 맞고 나갔다. 심판은 핸드볼 반칙을 선언했으나 VAR 판독결과 인플레이로 번복됐다.

전반을 0-0득점 없이 마친 양 팀은 선수변화 없이 후반을 시작했다. 광주의 공격은 후반에도 계속됐다. 후반 5분 광주가 얻어낸 프리킥을 이으뜸이 슈팅을 날렸으나 박주원이 몸을 날려 잡아냈다. 후반 10분 대전 김승섭이 광주의 왼쪽 측면을 파고들며 올려준 패스가 키쭈에게 연결됐으나 슈팅으로 이어가지 못했다. 후반 17분 여름이 대전의 왼쪽 측면 깊숙이 치고 들어와 크로스를 올렸으나 박주원이 차단하며 위기를 넘겼다. 후반 25분 광주의 코너킥에서 흘러나온 볼을 윌리언이 잡아 슈팅을 날렸으나 이번에도 박주원이 선방해냈다.

후반 28분 대전은 두 명의 선수를 교체했다. 윤용호와 신학영을 빼고 박수창과 이정문을 투입했다. 광주도 두현석을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중반을 넘어서면서 대전이 수비가 안정을 찾으며 경기는 다소 소강상태로 흘러갔다. 광주는 후반 37분 박정수를 빼고 김준형을 투입해 승부수를 띄웠다. 대전 역시 41분 대전은 김승섭을 빼고 김세윤을 투입했다. 후반 추가시간 대전 박인혁이 광주 진영 왼쪽 측면을 치고 들어가 골문 앞에 있던 키주의 슈팅으로 이어졌으나 수비에 차단당했다. 경기는 0-0 무승부로 끝났다.

대전은 광주에 11개의 슈팅을 허용하는 등 광주의 파상 공세에 시달렸으나 박주원이 고비마다 신들린 선방을 해내며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광주의 펠리페는 6경기 연속 득점을 노렸으나 박주원의 선방에 막혀 골을 내지 못했다.

한편 대전시티즌은 오는 4월 22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부천과 7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