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리설주·박근혜도 OK’...전영미, ‘목소리’로 끝낸 무명생활

입력 2019-04-15 15:56

 

전영미 뷰어스
사진=SBS라디오 화면 캡처

 

개그맨 전영미가 '목소리' 덕에 지금의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영미는 최근 라디오프로그램에 여러 차례 모습을 드러내면서 대중의 관심을 끌고 있다. 전영미를 잘 알지 못했던 청취자들도 그의 흡입력 강한 목소리에 금세 집중했다. 

 

청취자를 홀린 전영미의 목소리는 무명 생활을 끝낼 수 있었던 무기가 되기도 했다. 

 

무명 생활을 하던 전영미는 지난 2003MBC '코미디하우스' 3자 토론 코너에서 배칠수 후보 측 대변인으로 출연한 것을 계기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2004년부터는 배칠수와 콤비를 이뤄 다수 방송에서 유명인들의 목소리를 흉내 내는 콩트를 진행해 인기를 얻었다. 전영미가 흉내 낸 인물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부터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아내 리설주까지 다양하다.

 

김미라 기자 viewers@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