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 시내버스 하차태그 꼭해야...15일부터 시행 확대

입력 2019-04-15 10:32   수정 2019-04-15 14:26

2018010501000488000020371
앞으로 대전 시내버스 이용 시 하차 태그를 하지 않으면 노선의 최대 구간 요금을 내야 한다.

대전시는 15일부터 대전시에서 운행하는 96개 전 노선에 대해 하차태그 의무제를 확대 시행한다.

하차태그 의무제 확대시행은 태그를 통해 축적된 자료로 시내버스 노선조정, 배차조정, 정류장 신설 및 이설, 증차 및 감차, 정류소별 이용객, 지역상권 활성화, 혼잡도 분석, 트램 도입에 따른 교통체계 검토 등 교통정책 수립에 활용, 시민들에게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하차태그를 전 노선에 확대 시행함에 따라 시내노선의 요금변화는 없으나, 대전지역을 벗어나서 운행하는 14개 노선(21, 32, 34, 46, 62, 63, 72, 75, 107, 202, 501, 607, 1002, BRT 1001번)의 경우 종전대로 하차 태그를 하지 않을 경우 노선의 최대 구간요금이 부과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하차태그 의무제는 2018년 7월 20일부터 대전지역을 벗어나 운행하는 14개 노선을 시범 운영한 결과 14개 노선의 하차 태그율은 75%(18년)에서 93%(현재)로 대폭 증가 됐지만, 전 노선의 하차 태그율은 69%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박제화 시 교통건설국장은 "시민들에게 부담시키는 비용을 최소하고 최상의 시내버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하차태그를 전 노선으로 확대하게 됐다"며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께서는 활용성 높은 교통정보 수집을 위해서 하차태그에 적극 참여해 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