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나의 노래]바흐의 '토카타와 푸가'

입력 2019-04-15 11:24   수정 2019-04-15 11:25

바닷ㄱ
게티이미지 제공
요한 세바스찬 바흐의 '토카타와 푸가'는 영화 '죽어도 좋아(원제 페드라)' 라스트 신에 나온다. '죽어도 좋아'는 그리스 신화를 차용했다. 크레타 섬 페드라는 아테네의 테세우스와 정략결혼을 한다. 페드라는 테세우스의 전처 아들 히폴리투스를 보고 반해 구애하지만 냉정하게 거절당한다. 자존심이 짓밟힌 페드라는 음모를 꾸며 테세우스에게 거짓 편지를 보내 히폴리투스를 죽음에 이르게 하고 자신도 자살한다.

영화는 페드라, 알렉시스(아들), 타노스(아버지)로 소포클레스의 오이디푸스와도 흡사하다. 페드라로 나오는 그리스 배우 멜리나 메르쿠리는 이 역할에 아주 잘 어울린다. 허스키하고 가르릉거리는 목소리와 외모가 잘 어울린다. 알렉시스는 저 유명한 안소니 퍼킨스. 히치콕의 '사이코' 주인공이다. 영화에서 페드라와 전처 아들 알렉시스는 첫눈에 반해 넘어서는 안될 선을 넘어선다. 그리고 괴로워하는 두 사람. 아무것도 모르는 아버지는 아들을 약혼자를 데려온다. 질투심에 불탄 페드라는 남편에게 자신들의 비밀을 털어놓는다.

결국 알렉시스는 죽기로 결심하고 스포츠가를 몰고 바닷가 절벽위의 도로를 질주한다. 그리고 바흐의 '토카타와 푸가'를 튼다. 절규하는 알렉시스. "음악을 듣고 싶어? 듣고 싶겠지. 추방당한 이의 음악을 들려 주지. 나의 애마. 우리는 바흐의 음악을 들으며 호송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지. 잘 있거라 등대여. 라라라라라라~. 사람들 말이 맞았어. 넌 알다가도 모를 존재야. 잘있어 바다여. 그녀는 나를 사랑했어. 바로크 시대 사람들이 그랬던 것처럼. 라라라라라~. 모두 당신의 음악에 미쳐 있어요. 나는 아버지를 죽이려 했어요. 페드라~ 페드라~."

격정적인 바흐의 '토카타와 푸가'가 오르간 연주에 웅장하게 영화 화면에 흐르고 알렉시스는 거칠게 자동차를 몰며 절규한다. 광분에 차서 토해내는 그의 말, 말, 말. 마지막으로 페드라를 고통스럽게 외치며 자동차는 절벽 아래로 구른다. 마치 바흐 음악이 알렉시의 죽음을 찬미하 듯. '토카타와 푸가'.
우난순 기자 rain4181@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