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지역 4개병원에게 학생 무료 의료지원 받는다

2015년도부터 안과, 척추·관절 전문 치료 등 전문병원이 꾸준히 교육기부 실천해와

입력 2019-04-15 11:27   수정 2019-04-15 14:10

교육청1
대전교육청은 초·중·고 학생들에게 건강한 생활을 되찾고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해 주기 위해 지역사회 의료기관과의 협력을 구축해 의료지원을 지난 4년간 지속적으로 실시해왔다고 15일 밝혔다.

의료기부에 참여한 병원은 총 4개 병원이며 ▲바로세움병원 ▲호재활의학과와 ▲써지탑병원에서는 지난 2016년부터 교정치료가 필요한 초·중·고 학생을 추천받아 체형측정, 무상치료를 진행해왔다.

밝은누리안과에서는 2015년부터 초·중·고 학생들에게 시력교정클리닉 치료 및 시력검사에 의한 안경과 드림렌즈 등을 지원해 왔다.

또한 이들 병원은 내원한 학생들에게 무상치료 뿐만 아니라 일반 학생과 시민들을 대상으로 척추, 관절질환 예방 및 건강 강좌 운영, 바른 체형 건강생활 프로그램 운영, 찾아가는 건강강좌 운영 등을 통해 지역주민들에게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지난해까지는 지역 내 저소득층 학생들에게만 치료를 제공하였으나 올해부터는 대상자를 일반 학생으로까지 확대하여 희망자를 신청 받아 310명의 학생이 수혜를 받게 되며, 아울러 시력 치료를 위한 밝은누리안과는 2학기(9월)부터 100여명을 의료지원할 계획이다.

대전교육청 허진옥 혁신정책과장은 "4개 병원의 의료지원 활동을 통해 우리 학생들이 꿈과 희망을 가지고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가 보다 더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다양한 분야에서 교육기부 활동에 동참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의료분야에서의 재능기부는 학생들의 건강한 신체발달에 매우 유익한 활동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