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편집국에서] 마시멜로 실험의 오류

입력 2019-04-15 17:07   수정 2019-04-16 16:55
신문게재 2019-04-17 22면

한세화인물사진
한세화 미디어부 기자
며칠 전 공부방을 정리하다가 책 '마시멜로 이야기'를 발견했다. 딸아이 유치원 무렵 인성교육의 일환으로 샀던 책이다. 다른 자기개발서와 달리 이야기 형식으로 전개되는 이 책에서 마시멜로는 인간의 유혹을 상징하고 있다. 마시멜로의 유혹을 참아내야 미래의 성공으로 갈 수 있다고 책은 주장한다. 책은 아이의 자기통제력과 절제성을 관찰해 미래의 성공과 연결짓는 실험 결과에 대한 내용을 담는다. 1960년 스탠포드 대학의 심리학자 월터 미쉘(W. Mischel)과 연구진은 3~5세 아동을 대상으로 마시멜로 실험 진행 후 30년간 이들을 추적·조사했다.

실험은 4살 된 아이들에게 마시멜로 한 개가 있는 접시와 두 개가 있는 접시를 보여주며 시작된다. 선생님은 "여기 마시멜로가 하나 있어. 바로 먹어도 되지만 내가 나갔다 돌아올 때까지 먹지 않고 있으면 두 개를 먹을 수 있어"라고 말한 뒤 마시멜로 한 개가 있는 접시를 두고 나간 후 15분 뒤에 들어온다. 이 상황을 마주한 아이들은 두 부류로 나눠졌다. 선생님이 나가자마자 먹은 아이들과 선생님이 올 때까지 마시멜로를 먹지 않고 기다린 아이들. 스탠포드 연구진이었던 미셸은 이 실험에 참여했던 아이들을 15년 후 다시 만났고, 그 결과 마시멜로를 먹지 않고 끝까지 참았던 아이들은 성장 과정이 훌륭했고 대인관계도 좋았으며, 학업 성적도 우수했다고 설명한다. 반면, 선생님이 나가자마자 마시멜로를 먹어버린 아이들은 약물중독이나 사회 부적응 등의 문제를 보였다고 했다. 이에 미셸 박사는 1981년 어린시절 인내심을 발휘했던 아이들은 자라서도 성공적인 삶을 살고 있었고, 그렇지 못한 아이들은 주위의 유혹에 잘 흔들리는 어른으로 성장한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이런 내용이 담긴 '마시멜로 이야기'는 당시 엄마들 사이에서 인성교육의 교본처럼 인식돼 한동안 큰 인기를 끌었다. 나 역시 "인내심은 학업 우수와 직결된다"는 신념으로 딸아이가 참을성 없는 행동을 보일 때마다 마시멜로 실험을 들먹이며 지진한 설교를 반복했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마시멜로 실험은 '오류'였다. 미 뉴욕대와 UC어바인 공동연구진이 918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실험 결과, 마시멜로를 먹지 않고 참은 아이와 10~20년 뒤 성공과의 상관관계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연구진들은 당시 실험대상 아이들의 설정 등 몇 가지 모순을 지적했고, 마시멜로 유혹에 넘어가는 아이들의 경우 '인내심 부족' 보다는 아이의 성장 환경에 더 큰 영향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사실들은 나로 하여금 반성하게 만들었다. 실험 결과의 진위를 떠나 남이 정해준 논리에 딸아이를 끼워 맞추려 했던 나의 무지함이 부끄러울 뿐. 아이의 교육에 정답이 있다고 믿었던 내 생각이 '오류'였다.

이 세상에 '그러해야만 하는 아이'는 없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