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우난순의 필톡] 마약 없는 세상?

입력 2019-04-17 10:22   수정 2019-04-17 15:04
신문게재 2019-04-18 22면

마약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는 마약 사용을 권장했다. 마약이 주는 느긋함이 건강하고 자기 치유의 기능이 있기 때문에 한두 번 '소박한 도취'에 빠질 것을 권했다. 히브리 성경의 예언자 아모스와 그의 아들 이사야는 종종 아편을 포도주에 섞어 마시면서 도취감을 느끼는 것에 대해 언급했다. 고대 이집트도 마약과 시끄러운 음악이 곁들여진 요란한 파티가 있었다고 한다. 환각상태가 될 정도로 마셨는데 파티의 명분은 '인류의 구원'이었다. 마약은 인류의 진화와 함께 한다. 원시시대 마약은 주로 종교적 의식과 치료용으로 이용되는 초자연적 객체였다. 문명의 발달 과정에서 마약은 '신의 선물'과 '악마의 선물'이라는 두 가지 닉네임으로 불리며 인류의 정신세계를 지배했다.

근대 이래 최초의 불평등조약으로 불리는 '난징조약'은 아편전쟁의 결과물이었다. 일명 '더러운 전쟁'으로 불리는 아편전쟁은 영국 제국주의의 중국 침략의 발판이 됐다. 영국은 인도에서 헐값에 사들인 아편을 중국산 차와 은을 사는 대금으로 치렀다. 자유무역이라는 허울좋은 명분으로 영국은 중국을 아편중독자의 소굴로 만든 것이다. 뇌물을 받아먹고 아편 밀반입을 눈감아 준 중국 세관 관리들과 중국 아편유통업자도 한몫 했다. 급기야 중국은 아편을 불사르고 영국에 대해 무역제재를 강화했다. 이름하여 '아편전쟁'의 발발이다. 전쟁의 패배로 중국은 아편 흡연으로 서서히 병들어갔다. 가족이 붕괴되고 청 왕조도 붕괴되어 갔다. 펄벅의 『대지』와 영화 '연인'에서도 아편 중독으로 몰락하는 중국의 대지주가 등장한다. 천하를 통일했던 중국을 속수무책으로 무너뜨린 게 바로 아편이라는 마약이다.



부의 이데올로기가 지배하는 21세기에 마약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골칫거리다. 특히, 아메리카 대륙은 가히 '마약과의 전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할리우드는 이 마약을 영화의 좋은 소재거리로 삼는다. 몇 년 전에 상영한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는 멕시코 마약 카르텔에 관한 얘기다. 드니 뵐니브 감독은 "세상은 흑백이 아니라 회색이라고 생각한다. 선과 악의 개념도 개인의 문화와 지정학적 배경에서 유래된다"고 말했다. '시카리오'는 멕시코에서 암살자를 뜻한다.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 멕시코 후아레즈에 모인 FBI 요원과 CIA 요원 그리고 콜롬비아 출신의 의문의 사내. 누가 선이고 누가 악인가.

한국도 '마약 청정국'이라는 별칭이 무색할 지경이다. 재벌가부터 일반인들까지 은밀하게 '약'을 한다. 이부진 호텔 신라 사장도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그러고보면 마약은 멀리 있는 게 아니다. 위·대장 내시경 할 때도 이 프로포폴이 쓰인다. 수면내시경한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느끼는 것은 푹 자고 일어났을 때의 개운함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성능이 강력한 마약은 어느 정도일까. 현실의 고통을 잊게 해주고 천국의 황홀경을 맛보게 한다는 이 문제의 마약은 예술가들도 창조의 수단으로 삼았다. 요즘은 젊은이들의 유흥장소인 클럽이 마약 천국이라고 한다. 이른바 '승리 게이트'로 촉발된 연예인들의 불미스런 사건이 마약으로 불거지는 형국이다.

돈이 있는 곳에는 마약이 있다. 재벌 2·3세들과 고위층 자녀, 연예인의 마약 흡입은 이상할 게 없는 현실이다. 중남미 마약 카르텔의 '보이지 않는 손'은 미국이다. 마약밀매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이기 때문이다. 미국이 선포한 '마약과의 전쟁'은 한마디로 희극이다. 학자들은 중독 경험에 대한 열망은 본능적 욕구라고 했다. 한 사람을, 한 국가를 망가뜨리는 손쉬운 방법으로 마약만큼 확실한 건 없다. 청나라가 그랬고 중남미도 그 전철을 밟고 있다. 도대체 마약이 뭐길래, 얼마나 짜릿하길래. 한국에는 국가가 공식 허용한 마약이 있다. '마리한화'. <미디어부 부장>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