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1인창업 '플스빌', 높은 안정성과 지속성으로 창업시장서 '각광'

1인 운영 및 소자본 창업으로도 인기

입력 2019-04-18 09:23

JD
더캠트사업본부(대표 남정남)의 플레이스테이션 전문 매장 브랜드 '플스빌'이 중고 타이틀 매매 붐에 힘입어 전국 25호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특히 플레이스테이션은 최근 신규 게임 타이틀이 발매되고, 기존 인기 타이틀의 후속작이 차례로 등장하면서 매니아층은 더욱 두터워지고 있다. 또한 매스컴 및 TV 프로그램을 통해 플레이스테이션이 더욱 알려지자 한동안 잠잠했던 플레이스테이션의 시대가 다시 찾아왔다. 

이와 관련, 플스빌은 플레이스테이션, 닌텐도스위치 등 흔히 게임씨디라고 불리는 비디오 게임타이틀과 주변 기기 및 악세서리, 소품 등을 저렴한 가격에 중고 매매, 매입하여 신제품을 할인된 가격으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전문 게임샵이다. 매월 신작 게임타이틀이 입고되어 지속적으로 새로운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것 또한 장점. 또한 매장 내 마련된 체험 공간에서 다양한 게임을 직접 해볼 수도 있다. 

더불어 중고 및 신품 타이틀 거래 시 중간 거품이 빠져 소비자의 구매 부담감도 낮췄다. 이에 가성비를 뛰어넘어 '가심비'까지 잡은 게임샵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플스빌은 취미 기반의 브랜드를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전문 기업 '더캠트사업본부'의 소자본 1인 운영 창업 아이템으로도 각광받고 있으며, 현재 플레이스테이션 게임의 유행에 따라 예비 창업주의 상담 문의가 쇄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이밖에도 플스빌은 인근 거주자는 물론, SNS를 이용한 매장 홍보를 통해 충성고객 모집이 타 영업대비 비교적 손쉬운 편이다. 1인 운영도 가능해 최저임금 상승에 영향을 받지 않고, 원재료의 소모가 적어 소자본 창업이 가능하다. 

플스빌을 운영하고 있는 더캠트사업본부 관계자는 "5월 가정의 달 및 어린이날을 앞두고 플레이스테이션이나 아이들을 위한 닌텐도 스위치 등의 게임기기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현재 운영 중인 플스빌 매장들은 중고씨디를 더욱 구비해두고 손님을 맞고 있으며, 닌텐도스위치는 신품 자체도 매장에 비치하는대로 판매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플스빌 브랜드 런칭 이후 1년 남짓, 매월 2개 이상의 가맹점이 오픈하는 등 전국적으로 확산 중에 있다"고 전했다. 

한편 더캠트사업본부는 국내최초 캠핑용품 전문점 캠핑트렁크를 시작으로 백패킹스토어, 어린이코딩 전문교육 코딩놀자, 무제한 레고 대여 블럭팡, 건담프라모델 전문점 건담빌, 슬라임카페 인스앤슬라임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봉원종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