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옆집 언니 따라 반찬가게 창업”… 쿡1015, 주부창업시장 주도

가정간편식 인기에 반조리음식 특화된 쿡1015 창업시장서 나홀로 호황

입력 2019-04-18 09:50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가 증가하는 가운데, 최근 유통과 창업 분야에서 가장 주목하고 있는 트렌드는 역시 ‘가정간편식(HMR)’ 시장이다.

실제로 소불고기를 요리하기 위해 소고기와 양파, 마늘, 간장 등을 개별 구입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할 때 소포장 식재료를 사거나 반조리 형태의 간편식으로 원하는 메뉴를 즐기는 것이 하나의 식문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음식 소비 트렌드의 변화는 통계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한 조사기관에 따르면 지난해 가정간편식 시장 규모는 약 2조1900억 원으로, 2011년에 비해 2배 가까이 증가했다. 또한 오는 2023년에는 약 3조8100억 원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JD

최근에는 가정간편식을 반조리 형태로 선보이는 반찬가게 프랜차이즈가 등장하는 등 가정간편식을 접할 수 있는 루트도 더욱 다양해지는 모습이다. 반조리 가정간편식을 전면에 내세운 쿡1015의 경우 가맹점의 안정적인 매출 상승 속에 빠르게 매장을 확대하며 올해 초에는 110호점을 돌파하기도 했다. 

쿡1015는 기존의 반찬가게와는 달리 반조리 음식을 메인으로 판매해 가정간편식 특수를 제대로 누리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현장의 반응도 뜨겁다. 쿡1015의 성공적인 창업을 직접 목격한 기존 가맹점주의 지인과 친적 등이 제2, 제3의 반찬가게 창업에 도전하는 것은 물론 2호점 창업 수요도 줄을 잇고 있다.

쿡1015의 투명하고 오픈된 창업 환경도 예비 창업자에게 매리트로 꼽힌다. 조리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원료를 공급받아 누구나 맛을 낼 수 있도록 혁신적인 주방시스템을 완비하고 있으며, 소형평수 점포를 이용한 매출 극대화가 가능하다. 

또한 신규 창업자들이 창업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인테리어, 주방설비, 쇼케이스 냉장고 등을 예비점주가 직접 구매, 설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물론 정보공개서를 통해 모든 물품을 투명하게 관리, 공급한다는 점도 다른 프랜차이즈 브랜드와 차별화된 점 중 하나다. 

쿡1015를 운영하고 있는 홍익푸드 관계자는 “가정간편식과 반조리음식은 별도로 손질해야 하는 불편함은 물론 남은 음식 처리에 대한 번거로움도 줄일 수 있어 식사 준비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줄이려는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및 최근에는 중장년층에도 인기를 끌고 있다”라며 “반조리음식이라는 특화 메뉴를 바탕으로 나홀로 성장세를 지켜나가고 있는 만큼, 창업 빙하기에 신규 창업을 고민 중인 분들에게 추천한다”고 전했다./봉원종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