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탭플레이커피, 특수상권 입점과 2Type 창업 형태로 불경기 속 각광

입력 2019-04-18 14:01

JD
날씨가 풀리면서 카페 창업 성수기 시즌이 다가왔지만 오랜 경기불황이 지속되면서 예비 창업자의 고민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창업은 초기 비용에 대한 부담이 큰 만큼 오픈 초 인기와 더불어 안정적인 매장 운영이 뒷받침되어야 하는데 개인이 이를 달성하기는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특히 경쟁이 매우 치열한 카페의 경우 입지선정과 메뉴 구성, 인테리어 등 안정적인 매출을 위해 신경 써야 할 부분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이러한 가운데 불황 속에도 연이은 매장 계약과 오픈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탭플레이커피(대표 임남희)가 소자본 커피창업 열풍을 일으키며 연일 성공신화를 써내려 가고 있어 예비 창업자들의 주목을 한눈에 받고 있다. 

탭플레이커피가 커피 프랜차이즈 중에서도 돋보이는 이유는 안정적인 가맹본사와 이를 바탕으로 한 가맹점 운영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탭플레이커피의 가맹본사는 국내 No.1 유아동 전문 패션 그룹 해피랜드 코퍼레이션_해피랜드 F&B로 수년간 쌓은 모기업의 인프라를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모기업의 인프라를 바탕으로 탭플레이커피는 백화점, 대형마트, 극장 등 특수상권 내 매장 입점 가능성이 높아 예비 창업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실제로 운영되고 있는 탭플레이커피 매장 또한 로드샵보다 특수상권 내 입점된 매장이 많으며 안정적인 매출을 나타내고 있다. 특수상권에 입점한 매장은 계절과 날씨, 요일에 상관없이 고정고객이 확보됨에 따라 고정매출이 창출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더불어 탭플레이커피의 창업 모델은 위탁가맹과 일반가맹으로 이원화해 운영하고 있는데 이는 예비 창업자들로 하여금 선택의 폭을 넓힘과 동시에 본사와 가맹점 간의 상생을 꾀하고 있어 긍정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처음 선보이는 위탁가맹 방식은 창업 자금에 대한 부담을 덜고 효율적인 운영 관리를 통해 본사와 가맹점 간 상생을 위해 새롭게 제시된 창업모델로 각광받고 있다. 

탭플레이커피 본사와 가맹점이 개설비와 관리 운영을 공동 부담하는 형식인 위탁가맹은 본사의 효율적인 투자 관리로 초기 창업비용 3천만 원대로 특수상권 내 창업이 가능하다. 위탁가맹 방식으로 매장을 오픈하면 본사의 효율적인 100% 재고관리로 카페창업의 가장 큰 문제점인 재고에 대한 부담이 없기 때문에 장기적인 측면에서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하고 더 나아가 수익의 극대화를 이룰 수 있다.

일반가맹으로 매장을 오픈할 경우에는 탭플레이커피가 제공하는 다양한 창업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재 탭플레이커피 본사는 매장 오픈 시 필수적으로 소요되는 인테리어 비용을 100% 지원하고 있으며, 리뉴얼 창업 시에는 가맹비와 교육비를 지원하는 등 추가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탭플레이커피 임남희 대표는 “커피숍 창업을 희망하고 있다면 불황을 돌파할 수 있는 브랜드만의 경쟁력이 있는지, 성수기와 비성수기 시즌에 상관없이 안정적인 매출을 확보할 수 있는지 사전에 꼼꼼히 분석해 보아야 한다”며 “탭플레이커피는 지속되는 불황에도 불구하고 최근 사하 롯데마트점, 가산 롯데팩토리아울렛점, 대구 신암점 등 특수상권 내 매장 입점을 이어가며 각광받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탭플레이커피는 오는 4월 29일 본사 1층 교육장에서 커피에 관심있는 이들을 대상으로 무료 바리스타 원데이클래스를 진행한다. 탭플레이커피의 바리스타 원데이클래스는 매월 정기적으로 열리고 있으며 이론교육, 시음, 실습의 총 3단계로 진행되어 인기가 뜨겁다.

탭플레이커피의 무료 바리스타 원데이클래스를 비롯해 브랜드 경쟁력, 창업 지원 혜택 등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와 SNS 채널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봉원종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