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성모병원 '지난 50년, 사진으로 한 눈에'

병원 입구에 전시관 마련
희망의원 시절부터 시대별 변천사

입력 2019-04-23 09:48   수정 2019-04-23 10:02

사진으로 담은 발전사-1120190423
사진으로 담은 발전사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병원장 김용남 신부)이 개원 50주년을 맞아 '사진으로 담은 대전성모병원 발전사' 전시관을 열었다.

병원 입구에 마련된 전시관은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전신이라고 할 수 있는 희망의원 시절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연도별 주요 이슈를 비롯해 건물, 시설, 장비 등의 시대별 변천사를 한눈에 볼 수 있게 꾸몄다.



한편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은 6·25 전쟁으로 인한 상흔을 간직하고 절망하던 이웃들에게 의료를 통해 희망을 주고자 1956년에 희망의원이라는 작은 진료소를 모태로 1969년여 4개 진료과, 입원실 21개를 갖추고 개원했다.
박은환 기자 p01099725313@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