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실전육아 톡톡톡] "유전보다 카우는 환경이 중요해요"-1

늦둥이 엄마 기자가 알려주는 육아정보

입력 2019-04-23 18:27   수정 2019-04-24 16:13

33


육2


육3


육4


육5


뇌는 유전이다? 오랜 시간동안 많은 학자들이 연구하고 조사한 결과 어느 정도는 유전의 법칙이 성립합니다. 하지만 태어나서 결정되는 환경에 따라 더 큰 영향을 받는다는 것이 밝혀졌는데요. 특히, 뇌 발달이 활발한 돌까지 아기의 뇌는 외부 자극의 질과 양에 따라 극대화 될 수 있습니다.

아이의 두뇌는 유전적인 영향도 있지만 어떤 환경에서 어떤 자극을 받으며 성장했는지에 따라 두뇌 발달에 차이를 보일 수 있습니다. 즉, 지능은 유전과 환경의 상호작용으로 결정된다는 것인데요. 특히, 태어나서 첫돌까지는 아기의 뇌세포가 가장 왕성하게 발달하는 시기여서 두뇌개발을 위한 다양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내 아이의 두뇌발달, 어떻게 해야 효과적인지 알아볼까요? <편집자주>

아기 두뇌발달의 결정적인 시기는 언제일까요?

태어날 때 성인 뇌의 25%인 35g에 불과하던 아이의 뇌는 3세경에 이르러 1,000g이 넘을 정도로 급격히 성장합니다. 이 과정에서 신경세포가 자극을 받으면 시냅스에 의해 연결되고 점점 복잡하게 발달하는데요. 해상도가 높을수록 섬세하고 우수한 사진이 나오듯 지능의 차이는 신경세포 회로의 치밀함 정도에 따라 결정됩니다.

생후 0~6개월에는 고도의 정신활동을 담당하는 대뇌피질을 이루는 전두엽, 두정엽, 후두엽이 골고루 발달하는 시기여서 다양한 영역의 정보를 왕성하게 전달받을 수 있도록 이끌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태어나서 12개월까지 아기의 뇌는 폭발적으로 발달하는데, 그에 따라 적절하고 균형있는 자극이 매우 중요합니다. 정상으로 태어나더라도 결정적 시기에 자극을 받지 못하면 점점 퇴화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퇴화된 뇌는 다시 교육을 해도 정상 발달이 어렵기 때문에 뇌 발달의 중요시기에 맞춰 다양한 자극을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두뇌 계발을 위한 다양한 자극의 오감교육

갓 태어난 아기가 보고 듣고 느끼는 정보의 양을 엄청납니다. 이때는 모든 뇌가 골고루 발달하므로 어느 한 쪽으로 편중된 학습은 좋지 않습니다. 그림책만 보게 한다거나 언어교육이나 카드학습을 무리하게 시키는 등의 일방적이고 편중된 교육 방법은 스트레스를 가중시켜 오히려 두뇌 발달을 더디게 하는데요.

 

이 시기에는 무엇보다 몸으로 느끼고 경험하는 것이 최고의 학습입니다. 아이가 보고 만지고 느끼며, 냄새를 맡고 소리를 듣는 등 오감을 골고루 자극시키는 교육이 곧 두뇌 발달로 이어집니다.

<내용출처=앙쥬>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