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목요광장] 관광을 통한 지역발전 전략은 이제 명제가 되다

박종진 여가공간연구소장(관광학 박사)

입력 2019-04-17 08:42   수정 2019-04-24 08:47

박종진(목요광장)
박종진 여가공간연구소장(관광학 박사)
최근 지방자치단체(이하 지자체)는 관광객 유치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그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으나, 관광객 유입은 직접적 또는 간접적으로 분명 지역 내 소비를 통해 부가가치 창출에 기여 하는 것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대규모 토목사업 없이 아이템으로 적은 돈을 들여 관광객을 유치하는 전략이 지역을 발전시키는 수단이 됐고, 꾸준한 지역개발 방안으로 관광아이템이 선정되고 있다.

그러나 올해는 더욱 도드라지게 기초 지자체의 관광개발 의지가 많은 것을 알 수 있는데 이는 소규모 시·군 단위에서 관광종합개발 계획을 수립하고 있기 때문이다. 관광종합개발계획은 법정계획이 아니므로 자유 선택 의지에 따라 수립하는 계획임에도 지자체의 움직임이 바쁘게 느껴진다. 물론 관광종합개발계획 수립 시 국비를 확보하기 쉬운 이점 등은 분명히 갖고 있다. 그러나 단순 그러한 이유 보다는 현재의 대외적인 환경에 의한 요인이 크다고 할 수 있다.

그러한 이유로 몇 가지 볼 수 있는 것이 국외여행이 지속해서 증가하는 반면, 국내로의 인바운드 시장은 제한적인 상황이며 그 또한 서울, 제주, 부산 등에 국한돼 외래관광객이 유치되다 보니 기초 지자체는 모집단의 잠재관광객만 뺏긴 상태로 관광개발을 통해 새로운 것을 무엇인가 보여주지 않는다면 관광객으로 외면받기 때문일 것이다. 또 하나의 이유로는 '아이디어 카피'로 인한 관광개발의 무한경쟁이다. 얼마 전 예산군의 출렁다리가 개통되면서 8일 만에 15만명이 찾았다는 뉴스를 접했다. 사실 이 아이템은 바로 옆 청양군의 천장호 출렁다리가 먼저였다. 게다가 논산시에서도 탑정호에 출렁다리를 계획하고 있다니 제 살 깎아 먹기 식 경쟁이 아닌지 생각해볼 문제이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에서도 청양군과 예산군은 지속적인 관광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대표적인 지자체이다. 마지막으로는 인구감소 문제이다. 여가의 증가로 여행의 빈도는 증가한다고 하지만, 인구감소는 현실화되고 있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북한으로의 관광이 다시 시작된다면 국내 관광의 어려움은 더욱 가중될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기초 지자체가 관광에 더욱 경쟁을 보인다고 생각한다.

한편, 기초 지자체는 서울시를 포함한 광역시·도에 군 또는 구청으로 구성돼 있다. 그러나 군 단위의 지자체는 광역시의 구청장과는 다른 비교적 많은 권한 등이 있어서인지 군청 장이 아닌 군수라는 직위를 갖는 것에서부터 다소 다름을 느낄 수 있다.

물론 도시에 속한 구(區)의 관광개발 의지는 농촌으로 대변되는 군(郡)과는 먹거리의 관심이 다를 수 있다. 즉, 구에 속한 도시는 관광 말고도 다양한 산업이 존재하나, 군은 농특산품의 판매와 관광객 유입이 군을 살리는 생존의 방법일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생각의 변화가 대전시 동구청에서 나타나고 있다. 동구청은 올해 관광전문 임기제 공무원(6급 상당)을 공개모집으로 임용해 관광분야의 광폭 행보를 선보이고 있다. 대전시에서도 진행하지 않는 관광종합개발 계획과 대청호 관련 계획 등 관광과 관련한 용역을 추진하기 위한 인력, 예산, 계획 등이 체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모습이다.

관광산업은 공공재로 관광을 통한 성과는 빨리 나타나기보다는, 시간이 지난 후에 대기만성형 성과를 나타내는 것이 대부분이다. 대전 5개 구중 4번째 인구로 인구가 많지 않은 동구청의 관광에 대한 투자가 추후 대전관광을 대표하는 명소성과 관광자원으로 발전할지 주목된다.

대전의 관광은 최근까지 유성관광특구의 유성온천으로 대변됐다. 유성의 대표적인 호텔들도 사라져 가고, 유성온천 외에 보여줄 것을 개발하지 못한 상황에서 대청호 500리 길이 최근 트래킹 수요와 맞물리며 대전관광의 핵심으로 부상했다. 이러한 기회를 동구청이 대전관광의 초석으로 다질 수 있을지 응원을 보내며, 관광전공자로서 결과가 기대된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