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서천농업기술센터, 벼 못자리 적기설치 및 적정관리 당부

입력 2019-04-24 11:00   수정 2019-04-24 11:00

서천, 벼 못자리 현장지도 모습


최근 큰 일교차와 강풍 등 봄철 이상기후 현상이 발생함에 따라 서천군농업기술센터(소장 석희성)가 안전한 벼 육묘를 위한 못자리 적기설치와 철저한 관리를 당부하고 나섰다.

서천군농업기술센터 식량작물기술팀에 따르면 서천지역 못자리 설치시기는 이달말부터 5월초 사이가 적기로 농가별로 이앙시기를 고려해 못자리를 설치하고 관리해야 한다.

농가는 종자소독 후 파종한 육묘상자를 쌓을 경우 20~25단 이하로 해 출아 후 묘가 심하게 눌리지 않게 하고 모가 마르지 않도록 차광막을 덮어 햇빛 투과를 막아야 한다.

출아 후 못자리 설치는 농가형편을 고려해 부직포 못자리, 하우스 육묘, 비닐절충못자리를 설치하되 부직포 못자리의 경우 냉해에 취약한 점을 고려해 중만생종 기준으로 이달 28일에서 5월 8일까지 설치해야 한다.

또 하우스에 육묘할 경우 적정한 물 관리로 모가 건조하지 않도록 하고 일교차가 심할 때는 측창개폐 등 환기와 보온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서천군농업기술센터 김도형 식량작물기술팀장은 "벼농사의 기본은 못자리 육묘과정인 만큼 오랜 영농경험이 있는 경우에도 초기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육묘상태를 세심히 관찰하고 저온장해, 뜸묘, 모잘록병, 키다리병 등 병해와 생리장해가 발생되면 즉시 농업기술센터로 현장지도를 요청해야 한다"고 당부했다.서천=나재호 기자 nakija200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