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5G 서비스 조기 안정화 방안 논의...민관합동 TF 회의

이통3사 연내 기지국 장치 23만대 구축, 85개시 동단위까지 확대

입력 2019-04-24 14:25   수정 2019-04-24 14:25

5G 서비스
정부가 민관합동 TF 회의를 통해 5G 서비스 조기 안정화를 위한 방안 마련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3일 과기정통부 회의실에서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단말·장비)가 참여하는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를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정부와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 모두 국민의 5G 서비스 이용 관련 불편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 민관의 역량을 총결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에 인식을 같이했고, 각 사별 현황 점검과 함께 5G 서비스 조기 안정화를 위한 해결방안 등을 함께 논의했다.

현재 5G 기지국은 서울·수도권 및 지방 인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총 5만512개(22일 기준, 장치 수 11만 751대)가 구축돼 있다.

이에 이동통신 3사는 연내 기지국 장치 23만대를 구축해 85개시(전체 인구의 93%)의 동(洞) 단위 주요지역까지 5G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이하 커버리지)를 조기에 확대하고, 과기정통부는 오는 2022년까지 전국망 구축이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그간 차질을 빚었던 일부 제조사의 기지국 장비도 이제 양산체제를 갖추고 5월부터는 원활하게 공급될 예정으로 커버리지 확충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5G의 속도를 제대로 보장하기 위해 이동통신 3사는 민원제기 시 직접 현장을 방문해 속도를 재측정한 후 최적화 작업을 지속 중이다. 또한, 5G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이동통신 3사는 기지국 확충, 네크워크 최적화(빔포밍, 5G-LTE 동시 사용 등) 및 안정화, 기지국 성능 향상 등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는 5G 음영지역에서 4G 전환 시 일부 서비스 끊김, 통화권 이탈 등의 현상이 발생하는 ‘끊김 현상'은 보완패치 보급, SW 업데이트 후 급속히 감소하는 추세라고 밝혔으며, 향후에도 이동통신사와 제조사가 긴밀히 협력하여 잔여문제 해소에 주력해나가기로 했다.

정부와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는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5G 서비스 품질개선을 위해 협력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다. 다음 회의를 30일에 열릴 예정이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